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정세 불안 이라크 체류 인원 확대 보류

최종수정 2014.09.12 09:28 기사입력 2014.09.12 09: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는 이슬람 수니파 강경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의 준동으로 이라크 내 정세가 불안해질 것으로 보고 현지 체류 한국인 보호 관련 추가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

이라크를 방문하고 체류하기 위해서는 정부로부터 여권사용 허가를 받아야 한다. 현재 이라크에는 건설현장 근로자 등 1000여명의 우리 국민이 기업 활동 등을 위해 머물고 있다.

정부는 IS활동으로 정세가 더 불안해질 것으로 보고 현지 체류 인력의 경호대책을 강화하는 한편, 체류 인원 확대도 당분간 보류하기로 했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현재 1100여명의 우리 국민이 이라크 내에 머물고 있다"면서 "건별로 사안을 검토해서 체류인원 확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이라크 내전이 시작된 지난 6월27일 관계부처 합동 태스크포스 회의에서 이라크 내 체류 인원을 900여명으로 감축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다 치안이 상대적으로 호전됐다는 판단에 따라 이라크 내 여권 사용 제한을 다소 완화해 이를 1200여명까지 환원하기로 했지만 여권심사를 엄격히 해서 체류인원 확대를 최대한 억제하기로 한 것이다.
한편, 정부는 IS 공격으로 인도적인 위기를 겪는 이라크 북부 지역 등에 추가로 인도적 지원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추가 지원과 추가지원 규모 등을 계속 검토 중아며 액수도 곧 결정될 "이라고만 밝혔지만 그동안 한 규모(120만 달러) 이상을 지원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돌고 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