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6자회담 특사 "北 억류자 문제 관계 걸림돌"

최종수정 2014.09.05 07:07 기사입력 2014.09.05 05: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시드니 사일러 신임 미국 6자회담 특사는 4일(현지시간) "북한 억류자 문제가 북·미관계의 걸림돌"이라고 말했다.

사일러 특사는 이날 미국 워싱턴DC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오찬 강연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한이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행동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사일러 특사가 억류자 문제를 북·미관계의 걸림돌이라고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뉴욕 채널을 새삼 거론한 것은 정치 사안과 인도주의적 사안을 분리해서 접근해 온 미국 정부의 기존 입장에 미묘한 변화가 있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이다.

북한은 케네스 배를 1년8개월째, 매튜 토드 밀러와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을 5개월째 억류하고 있다.

그는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관을 통한 영사적 접촉은 물론 (대북 외교교섭 창구인) '뉴욕 채널'을 통해 외교적 노력을 펴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뉴욕 채널을 활용해 로버트 킹 국무부 북한 인권특사의 평양 방문을 추진했으나 막판 북한의 초청 철회로 무산됐다. 현재 북·미간 뉴욕 채널은 장일훈 주유엔 북한 차석대사와 사일러 특사가 맡고 있다.

그는 미국의 대북정책 기조와 관련해 "외교와 압박, 억지의 3대 축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는 평양 지도부가 비핵화라는 전략적 선택을 할 경우 평화와 번영을 가져올 수 있고 주민의 삶을 개선하도록 선택을 좁히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 핵문제에 대해 "북한과의 대화는 가능하지만 제재도 필요하다"며 "대화와 제재의 투 트랙(dual-track approach) 접근을 꾀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대화 자체에 반대하지 않지만 비핵화를 목표로 한 진정성 있고 신뢰할 수 있는 협상으로 이어지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북한이 분명한 비핵화 의지를 구체적인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2005년 9ㆍ19 공동성명을 비롯해 기존의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고 국제적 규범을 준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일러 특사는 2011년 5월부터 백악관에서 한반도담당 보좌관을 맡아왔으며 이번 주부터 국무부로 자리를 옮겨 북핵과 6자회담 관련 업무를 시작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