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북한에서도 경제·정치인식 양극화 극심해져

최종수정 2014.08.29 15:53 기사입력 2014.08.29 11: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북한에서도 경제 양극화와 이에 따른 정치인식의 양극화가 해마다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평화통일연구원의 장용석 선임연구원은 29일 2011년부터 3년간 북한을 탈출한 북한 주민을 설문조사해 펴낸 '북한 사회의 시장화와 소득분화'라는 연구보고서에 이같이 밝혔다.
국가로부터 지급 받은 생활비가 전혀 없다는 응답자는 전체 응답자 386명의 절반 가까운 47.2%(182명)를 차지한 반면, 5만원 이상을 지급 받은 경우는 감소추세지만 5.4%로 나타났다.

장사·부업을 통한 월평균 가구수입의 경우 전체 응답자 361명의 14.8%는 ‘전혀 없었다’고 답했지만, 상위 10%(36명)는 100만원을 웃도는 수입을 올렸다고 답했다. 50만원 이상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4.8%를 차지했다. 즉 북한 주민 넷 중 한 명은 장사나 부업을 통해 고수입을 올린다는 뜻이다.

장사나 부업을 통한 수입이 월 1만원 미만이면서 국가로부터 지급 받은 생활비도 1만원 미만인 '취약계층'은 전체의 17.8%인 66명으로 집계됐다. 66명 가운데 6.2%(23명)는 국가지급 생활비나 장사·부업 수입이 전혀 없다고 응답했다.
북한에서 4인 가족이 생활하려면 최소 15만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북한 사회과학원 박사급 월급은 지난해 4000원 수준으로 맺우 낮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소득 양극화는 의식 수준의 양극화를 가져온 것으로 장 박사는 분석했다. 장사나 부업을 통한 가구 수입이 1만원 미만인 저소득층과 50만원 이상인 고소득층은 김정은 지지도, 대북 무력 도발 가능성, 대북 지원 인지도에서 확연하게 다른 반응을 보였다.
저소득층은 70.2%가 김정은을 지지한다고 답했지만 고소득층의 지지비율은 56.2%에 그쳤다.
대북 무력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저소득층은 62.5%라고 답했으나 고소득층은 50%로 낮게 봤다.

남한의 대북 지원에 대해서도 저소득층은 59.6%만이 안다고 답했지만 고소득층은 79.5%가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10명 중 8명은 남한의 대북지원을 알고 있는 셈이다.

또 평화위협 국가가 미국이라는 항목에 대해 저소득층은 75%가 그렇게 봤지만 고소득층은 59.5%가 미국을 지목했을 뿐이다.

또 남한 문화를 자주 접하는 비율도 저소득층은 31.7%인데 반해 고소득층은 두 배가 넘는 65.9%에 이르렀다.

장 선임연구원은 "소득 양극화가 북한 주민의 의식체계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봐야 한다"면서 "하위 저소득계층은 북한의 공식 이념체계에 순응하는 반면, 상위 고소득층은 다양한 정보를 접해 다른 의식수준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