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 거침없는 상승세

최종수정 2014.08.26 10:09 기사입력 2014.08.26 10:09

댓글쓰기

서울 재건축 3.3㎡당 매매가 26개월 만에 3000만원대 회복
강남·서초·송파구 등 강남3구가 상승세 주도
부동산 규제완화·초과이익환수제 유예 등 영향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 서울의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가 상승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서울의 일반 아파트 매매시장이 줄곧 약세를 보인 것과 대조적이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올해 서울 아파트(주상복합 포함)의 3.3㎡당 월간 평균 매매가는 1월 1506만원에서 8월 현재 1489만원으로 17만원 하락한 반면 재건축 아파트는 단 한 차례의 하락 없이 2875만원에서 3005만원으로 130만원 상승해 26개월 만에 3000만원대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가 올해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유예된데다 지난 12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안' 통과로 조합원이 2주택 분양을 받을 수 있게 돼 사업성이 높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김미선 부동산써브 부동산연구팀 대리는 "새 경제팀의 DTI·LTV 등 부동산 규제 완화 정책 발표와 맞물려 재건축 규제 역시 완화 분위기라 재건축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대규모 재건축 단지가 밀집된 강남3구에서 3.3㎡당 매매가 상승세가 컸다. 송파구는 1월 평균 3.3㎡당 매매가가 2845만 원에서 8월 현재 3109만 원으로 264만원이 올랐고 강남구는 3874만원에서 4122만원으로 248만원, 서초구는 3062만원에서 3194만 원으로 132만원이 상승했다.

특히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는 지난해 12월 조합설립승인으로 개발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된 이후 급매물 위주로 매수문의가 이어졌다. 재건축 사업이 1년째 답보상태였던 신천동 미성도 지난 7월 조합설립인가를 받는 등 재건축 추진이 빨라지며 투자자 문의가 늘었다.

잠실주공5단지의 경우 전용면적 103㎡의 1월 실거래가는 10억4500만~10억8000만원이었으나 7월 11억2000만원에 거래되며 4000만~7500만원 올랐다. 신천동 미성도 전용 72㎡가 1월 6억~6억2000만원에서 7월 6억4900만원으로 2900만~4900만원 상승했다.

송파구에 이어 강남구는 사업속도가 빠른 개포동 일대 주공 아파트를 중심으로 투자자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부동산 규제완화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 매도자들이 거래를 보류하거나 매물을 회수하며 매도호가를 올리고 있다.

주공1단지 전용 41㎡가 1월 거래가 6억5000만원에서 7월 6억8000만~6억8500만원으로 3000만~3500만 원 증가했고 주공4단지 전용 42㎡도 6억원에서 6억5000만원으로 5000만원 올랐다.

서초구는 지난 1월 반포동 한신1차를 재건축한 '아크로리버파크' 1차 분양이 성공적으로 끝나면서 반포한양, 한신6차 등 인근 재건축 단지들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저렴한 매물은 실수요자 위주로 이미 거래가 이뤄진 상태며 현재 남아있는 매물은 부동산 규제완화 발표 후 매도호가가 너무 올라 실제 거래로 이뤄지지는 않고 있다.

반포한양의 경우 전용 155㎡가 지난 3월 12억5000만원에 거래됐으나 7월에는 14억원으로 거래돼 매매가가 1억5000만원이나 올랐다.

김미선 부동산써브 부동산연구팀 대리는 "부동산 규제 완화에 이어 최근 기준금리 인하로 주택담보대출을 받기 쉬워짐에 따라 주택 구매심리가 살아나고 있다"며 "여기에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유예 뿐만 아니라 국토부에서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완화 등 후속조치를 준비하고 있어 하반기에도 당분간 재건축 매매가 상승세는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