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하나 의원 "박 대통령은 국가의 원수" 어느 원수 말한 것?

최종수정 2014.08.22 15:28 기사입력 2014.08.22 15:28

댓글쓰기

장하나 의원. 대통령 원수 발언(사진출처 = 장하나 페이스북 캡처)

장하나 의원. 대통령 원수 발언(사진출처 = 장하나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장하나 의원 "박 대통령은 국가의 원수" 어느 원수 말한 것?

장하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을 '원수'라고 지칭했다.

장하나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세월호 특별법은 대통령이 나설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발언한 것과 세월호 유가족 면담을 거절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했다.

이어 "세월호 침몰 사건과 관련해 국민들을 구조하는데 나서지 않은 대통령. 진상규명에도 나서지 않는 대통령. 당신은 국가의 원수가 맞다"는 글을 덧붙였다.

일반적으로 국가 '원수'는 국가의 우두머리(元首)를 뜻하지만, 장하나 의원의 글에서는 원한이 맺힐 정도로 해를 끼친 사람이라는 뜻의 원수(怨讐)로 해석이 가능하다.
이에 새누리당은 장하나 의원을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김현숙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교활한 방법으로 대통령을 모욕하고 있다. 이런 국회의원은 이 세상에 하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중의적인 비판으로 맞받아쳤다.

한편 장하나 의원은 앞서 지난해 12월에도 18대 대선 결과 불복과 함께 박 대통령 사퇴를 요구한 바 있다.

당시 장하나 의원은 개인 성명을 통해 "'부정선거 대선결과 불복'을 선언한다. 총체적 부정선거이자 불공정 선거로 당선된 박 대통령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은 국민에게 사죄하고 즉각적인 사퇴를 하는 것 뿐"이라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