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변리사 1인당 연평균 수입이 5억5900만원?…업계에선 '갸우뚱'

최종수정 2014.08.22 10:21 기사입력 2014.08.22 10: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변리사 평균 수입이 5억5900만원?…업계에선 '갸우뚱'

변리사가 전문직 중 평균 연봉이 9년째 가장 높은 것으로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새누리당 박명재 의원이 세무당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인당 평균수입이 가장 높은 직업은 변리사(5억5900만원)로, 변호사(4억900만원)와 관세사(2억9600만원)보다 더 높은 소득을 얻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회계사(2억8500만원)와 세무사(2억5400만원), 법무사(1억4700만원), 건축사(1억1900만원), 감평사(6900만원) 순이었다.

하지만 업계 종사자들은 고개를 갸우뚱한다. 변리사의 평균 연봉 5억5900만원은 잘못된 통계 산출방식에 의해 나온 액수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부가세 현황 자료 기준 변리사 794명의 총수입은 4441억원으로 이를 'N분의 1'하면 1인당 평균 수입이 5억5900만원이 나온다. 하지만 여기서 'N'은 실제 1인 변리사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사업자로 등록된 변리사 1인'을 말한다.

보통 변리사는 2명 내지 3명이서 함께 일하는 점을 감안했을 때 실제 1인당 평균 소득은 크게 줄어든다.

또한 통계에서 쓰인 회계사나 변호사들의 표본 숫자도 문제가 된다. 국내 회계사는 대략 1만8000여명 이다. 하지만 통계에서는 1378명의 회계사만을 대표로 봤다. 전체 회계사의 10분의 1도 채 되지 않는 개인사업자의 소득으로 회계사 평균 수입을 내는 것이다. 또한 회계사를 포함한 전문직들은 법인에서 일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통계의 대표성이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