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문1구역 재개발 사업 속도 낸다

최종수정 2014.08.20 16:52 기사입력 2014.08.20 16:52

댓글쓰기

21일 동대문구 이문1구역 재정비촉진지구 순부담률 감소를 골자로 하는 결정 고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이문동 257-42번지 일대 이문1재정비촉진구역에 대해 기반시설을 축소해 택지로 변경하는 등 순부담률 감소로 주민부담을 완화하는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을 서울시에 요청, 통과돼 21일 결정 고시한다.

이번 변경 결정 고시 주요 내용은 ▲건폐율 26.07% ▲용적률 228.92% ▲최고층수 27층이하(평균 18층) 총 2908가구(임대 511가구)로 ▲전용면적 60㎡미만 1970가구, 60~85㎡이하 848가구, 85㎡초과 90가구가 건립될 예정이다.

이문1재정비촉진구역은 동대문구 이문동 257-42번지 일대 구역면적이 14만4964㎡인 노후·불량주택 밀집지역으로 순부담률 증가 및 인근 문화재(의릉) 높이규제에 따른 용적률 확보 불가능 등으로 사업추진이 지연돼 왔다.
조감도

조감도


이에 동대문구와 주민들은 지난해 7월 박원순 시장이 현장을 방문했을 때 기부채납 부담률을 낮춰줄 것을 적극 건의, 박원순 시장은 이 지역의 열악한 환경을 직접 돌아보고 공공건축가 투입 등을 통해 촉진계획 변경을 적극 지원해왔다.

계획 세부 특징으로 의릉변은 통경축 확보를 위해 방사형으로 배치, 이문로변은 가로경관 향상을 위해 타워형으로 배치 및 남측 블록은 주변 단독주택지 가로형태에 순응하는 격자형 배치로 문화재(의릉) 및 천장산 등 주변경관과 어우러지는 배치·경관계획을 수립했다.

상가와 주민공동시설 및 부대시설은 어느 한곳에 편중되지 않도록 접근성이 용이한 곳에 계획, 커뮤니티시설은 지역주민과 공유할 수 있도록 주민공동시설 설치기준에 따라 공공시설 수요를 충족하도록 했다.
동대문구 전명수 도시계획과장은 “이번 촉진계획 변경을 통해 이문1재정비촉진구역의 사업추진이 활력을 띨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