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뒤쫓는 中…'반도체 강국' 타이틀도 노린다

최종수정 2014.08.15 08:35 기사입력 2014.08.15 08: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한국 제조업 위기론이 제기되고 있다. 중국이 TV, 냉장고 등 백색가전은 물론 스마트폰, 철강, 석유화학 등 핵심 제조산업에서 우리를 맹렬한 속도로 거리를 좁히면서 역전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들린다.

생산력 뿐만 아니라 기술력까지도 경고등이 켜진 업종이 증가하고 있나. 조만간 여기에 반도체도 추가해야 할 것 같다.

15일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최근 2015년과 2020년, 2030년 등 3단계로 나눠 반도체산업 발전 지원 정책을 수립,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우선 2015년까지 반도체산업 매출 3500억위안(한화 약 58조1600억원) 이상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32nm와 28nm 공정에 대한 양산을 시작하고, 중·고급 후공정(패키징·테스트) 매출이 후공정 총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30% 이상까지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 65nm와 45nm의 핵심 설비와 12인치 웨이퍼 등 핵심소재가 생산라인에 사용하려는 목표를 세웠다.
2020년에는 반도체산업 총매출이 연평균 20% 이상 증가하는 것을 목표로 16nm와 14nm 공정을 양산하고 후공정 기술을 글로벌 선진국 수준으로 향상시키다.

이어 2030년까지 반도체 산업의 단계별 주요 기술이 글로벌 선진 수준에 도달하도록 지원하고, 반도체기업을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도약시킬 계획이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반도체 설계 분야를 중점적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점이다. 단기적으로는 모바일 스마트기기와 인터넷통신 분야에 초점을 맞춰 모바일 스마트기기칩, 디지털TV칩, 인터넷통신칩, 웨어러블(wearable) 스마트기기칩 및 운영시스템 등 개발에 중점을 두고 IT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클라우딩 컴퓨터,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새로운 분야의 핵심 기술에 대한 연구 개발을 진행하고, 정보처리, 센서, 뉴 스토리지 등 관련 핵심 칩과 클라우드 운영체제 시스템 등 기초 소프트웨어의 개발을 통해 미래 산업에서 선두를 달리겠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중국 정부는 대기업·금융기관·사회자금이 출자하는 방식으로 '국가 산업 투자기금'을 설립해 반도체산업 발전과 산업고도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금융 지원을 강화해 반도체산업에 필요한 신용대출상품을 개발하도록 장려하고, 반도체 후공정, 전용 소재 및 설비 기업의 소득세 우대 정책을 실시하고 반도체 기업의 인수합병과 관련된 기업 소득세, 증치세(부가가치세), 영업세 등 세수 정책을 개선할 계획이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