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일병 직접사인 구타 "머리 수차례 맞은 뒤 의식 잃어 병원 도착전 사망"

최종수정 2014.08.07 17:44 기사입력 2014.08.07 17:44

댓글쓰기

28사단 윤일병 폭행사건을 주도했던 이모 병장이 대답을 똑바로 안한다는 이유로 윤일병의 뺨을 2회 폭행하는 현장검증 사진

28사단 윤일병 폭행사건을 주도했던 이모 병장이 대답을 똑바로 안한다는 이유로 윤일병의 뺨을 2회 폭행하는 현장검증 사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윤일병 직접사인 구타 "머리 수차례 맞은 뒤 의식 잃어 병원 도착전 사망"

28사단 윤일병 사망의 직접적인 원인이 구타라는 주장이 나왔다.
군인권센터는 7일 "윤 일병이 가해자들에게 구타를 당하는 과정에서 의식을 잃었고, 이어 의식 소실에 의한 기도폐쇄가 발생해 사망에 이르렀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는 이날 "사건 당일 윤 일병은 주동자 이모 병장에게 머리를 수차례 맞은 뒤 갑자기 물을 마시게 해달라고 애원했고, 물을 마시러 가다가 주저앉아 오줌을 싼 후 의식을 잃었다"고 전했다.

이어 “윤 일병이 지난 4월 6일 가해자들에게 집단구타를 당한 뒤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다가 다음날 사망한 것으로 기록됐지만 이는 사실을 왜곡한 것”이라며 “윤 일병은 연천군보건의료원 내원 당시 이미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 즉 의학적으로 DOA라고 불리는 사망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군 인권센터는 "이는 흔히 뇌진탕으로 부르는 경증 외상성 뇌손상에서 빈번하게 나타나는 소견"이라며 "질식사라는 직접적인 사인 이전에 뇌손상에 의한 의식 소실이라는 선행 사인이 존재할 가능성이 크다"며 직접적인 사망원인은 구타라고 밝혔다.

군인권센터는 "가해자들의 구타 행위와 윤 일병의 사인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관계가 있을 가능성을 의미하는 만큼 군 검찰관은 공소장을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군 검찰은 가해자들이 심폐 소생술을 해 윤 일병을 살리려 했고, 맞아서 숨졌다는 고의성이 입증이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범 이 병장 등 가해 병사들에 상해 치사와 집단 폭행, 강요와 위력행사 혐의 등을 적용했다.

윤일병 직접사인 구타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윤일병 직접사인 구타, 어쩐지" "윤일병 직접사인 구타, 가해자들 강력처벌해라" "윤일병 직접사인 구타, 어떻게 이런 사건이 일어나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