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웅진식품, 100% 착즙주스 '자연은 지중해 햇살' 2종 출시

최종수정 2014.08.04 08:49 기사입력 2014.08.04 08:49

댓글쓰기

웅진식품이 100% 착즙주스 '자연은 지중해 햇살'을 선보였다.

웅진식품이 100% 착즙주스 '자연은 지중해 햇살'을 선보였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웅진식품은 지중해에서 풍부한 햇살을 받고 자란 과일로 만든 100% 착즙주스 '자연은 지중해 햇살'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신제품은 오렌지, 포도 2종이다.

자연은 지중해 햇살은 물 한 방울, 설탕 한 톨 보태지 않고 과일의 즙만 짜서 만든 프리미엄 주스다. 1ℓ 주스 한 병을 만드는데 수확한 지 24시간 이내의 스페인산 발렌시아 오렌지 10개, 템프라니요 포도 5송이가 들어간다. 템프라니요 포도는 스페인 라만차 지역에서 자라는 포도 품종으로, 스페인산 레드와인의 주재료가 된다.

신제품은 아셉틱 공법으로 제조돼 상온 유통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아셉틱 공법은 저온 무균 상태에서 주스를 용기에 채우는 방식으로, 제품 개봉 전에는 따로 냉장 보관을 하지 않아도 신선한 맛과 향을 유지한다.

자연은 지중해 햇살 2종은 전국의 소매점에서 판매된다. 1ℓ, 240ml 두 가지 용량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7000원, 2700원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