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염 속 찰떡피부 만드는 비법은

최종수정 2014.08.02 09:19 기사입력 2014.08.02 09: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더위가 절정에 이르면 화장 문제로 여성들의 고민도 많아진다. 화장을 했을 때 주름이나 흉이 부각되거나 여드름 등 트러블을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또 에어컨 바람에 피부가 너무 건조해지거나 외출 시 피지 분비가 많아져 화장이 들뜨기도 쉽다. 따라서 본인이 원하는 이미지로 제대로 화장을 하려면 피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우선이다.

여름 피부 문제는 유수분의 균형 무너져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먼저 피부가 너무 건조하다면 화장 전 보습팩을 충분히 하는 것이 좋다. 또한 견과류는 피부세포막을 형성하는 지질성분이 있어 적절히 섭취하면 피부에 수분을 채우는데 도움이 된다. 반면, 피지 분비가 많고, 세안 후에서 유분기가 계속된다면 피지를 줄여주는 약물을 복용하거나 레이저를 이용해 피지량을 줄여주는 것이 방법이 될 수 있다.
당당한 민낯을 만들고 싶거나, 보다 확실하게 화장 잘 받는 피부를 원한다면 레이저를 이용해 피부 기초 공사를 확실히 하는 것도 좋다. 레이저를 이용한 시술은 평소 쉽게 채워지지 않는 콜라겐이 진피에 재생돼 기존보다 탄력 있고 촉촉한 피부를 만들어 준다. 또 얼굴 잔털이나 솜털 등이 제거돼 피부가 매끄러워 지기 때문에 화장이 흡수가 잘 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콜라겐재생과 잔털 및 솜털을 정리할 수 있는 대표적 방법은 롱펄스 알렉산드라이트 레이저 시술이다. 롱펄스 알렉산드라이트 레이저는 비침습적인 안티에이징(anti-aging) 시술로 콜라겐 재생효과가 탁월하고, 멜라닌 색소에 작용해 잡티까지 제거할 수 있다.

하나의 시술로 잔털 및 솜털 제거, 피부재생, 미백효과 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이 시술은 일상생활에 지장을 거의 주지 않아 바쁜 직장인들이 선호하는 시술로 꼽힌다.
시술로 피부 기초를 튼튼히 했다면 평소 셀프(self) 관리로 좋은 피부 환경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먼저 피부에 수분이 부족하면 주름이 잘 발생하고 거칠어지기 마련, 충분한 수분보충이 필요하다. 물은 노폐물 제거를 돕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 피부를 맑게 한다.

또한 높아진 피부온도를 낮이고, 피부를 촉촉하게 할 수 있다. 하루 8잔, 1.5리터 정도의 물을 마시면 각질층의 수분함유량이 유지된다. 냉수보다는 미지근한 물을 수시로 마시는 것이 좋다. 녹차 등 카페인이 함유된 차보다는 구기자차나 둥굴레차와 같은 한방차나 페퍼민트, 카모마일 등의 허브차를 마시는 것도 도움 된다.

연세스타피부과 김영구 원장(피부과 전문의)은 “여름철은 더운 날씨와 습도, 자외선 등으로 복합적인 피부 문제가 많이 발생하는 시기”라며 “롱펄스 알렉산드라이트 레이저는 콜라겐 생성 등 피부 재생효과가 탁월하고 솜털제거와 미백 효과까지 볼 수 있어 한 번의 시술만으로도 환자들이 만족할 만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