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네이버, 2분기 호실적에 ↑

최종수정 2014.07.31 09:02 기사입력 2014.07.31 09: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네이버( NAVER )가 호실적에 장 초반부터 상승세다.

31일 오전 9시1분 현재 네이버는 전날보다 1만4000원(1.82%) 오른 78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네이버는 2분기 영업수익(매출) 6978억원, 영업이익 1912억원, 계속영업순이익 22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광고와 라인의 호조세로 전년동기 대비 22.2%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38.5% 상승했다.

계속영업순이익은 NHN엔터테인먼트 주가하락에 따른 매도가능금융자산손상차손 약 1230억원이 기타 금융비용에 반영됨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75.5% 감소했다.
네이버의 2분기 매출 성장은 라인 등 해외 매출이 견인했다. 해외 매출은 라인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59.3% 성장한 2165억원을 달성하며 전체의 31% 비중을 차지했다. 국내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0.6% 성장한 4813억원으로 매출 비중 69%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 광고 매출 5043억원(72%)▲ 콘텐츠 매출 1683억원(24%) ▲ 기타 매출 252억원(4%)이다.

광고 매출은 모바일 광고의 빠른 성장과 계절적 성수기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18.8%, 전분기 대비 5.7% 증가한 5043억 원을 기록했다. 광고매출의 비중은 국내가 90%, 해외가 10%를 차지했다.

콘텐츠 매출은 라인 게임과 스티커의 호조로 전년동기 대비 51.7%, 전분기 대비 28% 성장한 1683억 원을 달성했다. 콘텐츠 매출의 지역별 비중으로는 해외가 90%, 국내 비중이 10%이다.

기타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9.3%, 전분기 대비 15.2% 감소한 252억 원을 기록했다. 기타 매출의 해외 비중은 53%, 국내 비중은 47%이다.

한편, 라인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3%, 전분기 대비로는 26.1% 성장한 1832억원, 총매출 기준으로는 전분기 대비 25.0% 성장한 2863억원을 기록했다.

김상헌 네이버 대표는 “해외 매출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며, 2분기에 매출 비중 30%를 처음으로 초과했다”며 “네이버는 글로벌 기업으로 체질을 전환하고 있고 더 다양한 서비스들의 글로벌화를 달성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