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병언 목뼈·머리카락 추가 회수…국과수 감정 의뢰

최종수정 2014.07.26 00:53 기사입력 2014.07.26 0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경찰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73)의 사체 수습 과정에서 수거하지 못한 일부 뼛조각과 머리카락을 회수했다.

유병언 변사사건 수사본부는 25일 오후 6시께 유 전 회장의 목뼈 1점과 머리카락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윤모씨로부터 이를 회수했으며, 윤씨는 지난 22일 새벽 뉴스를 보고 변사 현장을 방문해 목뼈와 머리카락을 습득해 보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회수한 목뼈와 머리카락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추가로 보내 감정을 의뢰할 계획이다.

경찰은 지난달 12일 유 전 회장 변사 현장을 수습하는 과정에서 뼈와 머리카락 일부를 남겨둔 채 철수했고, 신원확인이 되기까지 40여일 동안 현장을 방치해 비판을 받았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