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금융, 상반기 당기순이익 7652억…전년 比 33.1%↑(종합)

최종수정 2014.07.25 15:29 기사입력 2014.07.25 15: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KB금융그룹이 25일 공시를 통해 2014년도 상반기 7652억원의 그룹 당기순이익을 발표했다. 2분기만 보면 391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KB금융 관계자는 "그룹 당기순이익이 전년동기 33.1%(1902억원) 개선된 것은 지난해 상반기에 있었던 유가증권 손상차손 1206억원 등 일회성 비용이 소멸된 데 주로 기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순이자이익은 상반기 중 3조1508억원을 기록, 순이자마진 하락과 전반적인 여신성장 부진에 따른 이자부자산 평잔 감소 영향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4.5%(1492억원) 감소했다. 그러나 2분기에는 여신성장 및 조달비용 개선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4.2%(654억원) 증가한 1조6081억원을 기록해 증가추세로 전환됐다.

순수수료이익은 방카슈랑스 및 투신상품 수수료수익 감소로 전년동기 대비 12.3%(937억원) 감소한 6655억원을 기록했으나, 2분기 기준으로는 투자금융 및 신용카드 수수료수익 증가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12.3%(387억원) 증가한 3521억원을 기록했다.

기타영업손익은 상반기 중 194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하여 유가증권 손상차손 등 일회성 비용으로 3963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던 전년동기 대비 손실폭이 크게 감소했다.
일반관리비는 상반기 중 2조원을 기록하여 전년동기 2조9억원과 동일한 수준을 기록했고, 2분기 기준으로는 1조91억원을 기록하여 전분기 대비 1.8%(182억원) 증가했다.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상반기 중 6132억원을 기록, 전년동기 대비 9.5%(644억원) 감소했고, 영업외손익은 상반기에 116억원을 기록하여 BCC 관련 평가손실(1203억원)을 인식했던 전년동기 대비 개선되었으나 전분기 대비로는 소폭(178억원) 감소했다.

KB국민은행의 경우 2014년도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5462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58.5%, 2016억원 증가했고, 전분기 대비로는 11.5%(298억원) 증가한 2880억원을 기록했다.

신용카드를 제외한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2분기에 1.82%를 기록해 전분기 대비 0.04%포인트 개선됐다.

BIS자기자본비율은 15.64%(잠정치)를 기록했고 기본자본(TierI)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모두 13.10%(잠정치)를 기록했다.

건전성 지표인 은행의 총 연체율은 0.99%를 기록, 대규모 상각 및 매각이 있었던 전년말 대비로는 0.22%포인트 상승했지만 전분기말 대비로는 0.05%포인트 개선됐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6월말 기준 0.78%를 기록하여 전년말 대비 0.11%포인트 상승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1.23%를 기록해 전년말 대비 0.35%포인트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75%를 기록, 대규모 상각 및 매각이 있었던 전년말 대비 0.10%포인트 상승했다.

KB국민은행의 원화대출금(사모사채 포함)은 190조4000억원을 기록해 전년말 대비 1.5%(2조9000억원) 증가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대내외 여러 상황을 감안하여 “기본에 충실하고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여 고객과 시장 그리고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그룹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하였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