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자리 질' 낮은 지역, 강원도·울산·부산 순

최종수정 2014.07.11 09:05 기사입력 2014.07.11 09:05

댓글쓰기

지역별 일자리의 질 지수(2012)

지역별 일자리의 질 지수(2012)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취직기회와 고용안정성, 임금 등 일자리의 질이 가장 낮은 지역으로 강원도가 꼽혔다. 이어 울산, 부산 순이다.

11일 산업연구원 김영민 부연구위원이 작성한 '지역별 일자리 질의 현황 및 추이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12년 통계치를 기준으로 한 강원도의 일자리 질 지수는 40.6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강원도는 근로시간 항목에서 전체 1위였으나, 작업장 안전(16위), 능력개발(13위) 등 평가지표 7개 중 6개에서 하위권 또는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강원도는 전국 지역별 일자리의 질 순위에서 2009년 이후 줄곧 전국 꼴찌를 지켜오고 있다.

조선·화학 등 대기업이 다수 위치한 울산(42.7)은 고용안정성은 높았지만 고용평등, 근로시간 등이 최하위권에 속해, 전체적인 일자리의 질은 전국에서 두 번째로 낮았다. 특히 2009년 전국 5위(52.5)에서 2010년 7위(50.0), 2011년 13위(44.6)로 점점 일자리의 질이 나빠지고 있는 지역으로 평가된다.

이어 부산(45.5), 경상북도(45.9), 대구(46.4)가 일자리의 질이 낮은 지역 톱5로 파악됐다.
2008년부터 산업연구원에서 발표되는 지역별 일자리 질 지수는 고용기회, 고용안정성, 능력개발, 임금보상, 근로시간, 작업장 안전, 고용평등 등 7가지 지표를 토대로 종합적으로 매겨지고 있다.

일자리의 질이 가장 높은 지역은 5년 연속 서울(64.5)이 차지했다. 서울은 능력개발, 작업장 안전 항목에서 전국 1위를 차지했고 고용평등도 2위를 기록했다. 일자리 질 지수 2,3위는 대전(58.9)과 경기도(58.6)가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충북(54.1), 경남(52.4), 제주(52.2), 충남(50.7), 광주(50.6), 전남(48.7), 인천(48.1), 전북(47.2) 순이었다.

김 부연구위원은 "노동정책을 수립할 때 지역별 특성을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각 지표에 나타난 지역의 특성에 맞게 장·단기 정책을 구분해 수립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