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총, "전교조 감싸는 진보교육감에 불복종 운동 벌일 것"

최종수정 2014.06.20 15:13 기사입력 2014.06.20 15: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6·4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진보 성향 교육감들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법외노조 판결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인 데 대해 "전교조 감싸기"라고 반발하며 '불복종 운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

교총은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누구보다 앞장서 법을 준수하고 법원의 판결을 존중해야 할 교육감들이 이를 부정하고, 오히려 교육현장의 갈등과 혼란을 일으키는 행위는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교육현장은 물론 국민도 일방적인 '전교조 감싸기'로 인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교총은 20일 이사회(교총 최고집행기구)를 개최해 교육감 당선인들에게 법 준수와 법원 판결 존중을 촉구하고 만약 이를 외면하는 교육감에 대해서는 '불복종 운동'을 강력히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법원이 전교조에 대해 '합법적으로 노조가 아니다'라고 판결하면서 교육현장에 격랑이 예고된 상황에서 교총의 이 같은 발표는 또 다른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가 법원 판결에 따른 후속조치를 곧바로 발표했으나 이번 선거에서 대거 당선된 진보 교육감들이 이에 비판적인 입장을 내비치면서 교육부-교육청 간의 충돌이 시작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는 와중에 교총이 '전교조를 감싸지 말라'고 나선 것이다.
전날 이재정(경기도)·이석문(제주도) 교육감 당선인 등은 판결에 대해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당선인은 "우려했던 일들이 현실화할 것인지 지켜볼 것"이라고 짧게 논평했다.

이 때문에 이청연(인천), 장휘국(광주), 최교진(세종), 민병희(강원), 김병우(충북) 등 전교조 출신 8명을 비롯한 13명의 진보 교육감들이 이번 사태에 공동으로 대응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