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창극 "언론, 그만 좀 해"…위안부·독도 관련 강성 발언으로 분위기 반전?

최종수정 2014.06.20 10:58 기사입력 2014.06.20 10:58

댓글쓰기

20일 출근길에서 일본고노담화와 언론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는 문창극 총리 후보자

20일 출근길에서 일본고노담화와 언론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는 문창극 총리 후보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문창극 "언론, 그만 좀 해"…위안부·독도 관련 강성 발언으로 분위기 반전?

문창극 총리 후보자가 일본의 고노담화와 관련된 심정과 언론에 대한 불만을 강하게 드러냈다.

문 후보자는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에 마련된 집무실로 출근하며 "고노담화에 대해 일본이 무슨 재평가를 하냐 이것은 너무 답답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문 후보자는 이어 "위안부 문제가 뭔가. 온 세계가 다 분노하는 반인륜적 범죄행위조차도 지금 사과하려는 게 아니다"라며 "지난번에 사과해놓고도 덮으려 한다"며 한층 비판 수위를 높였다.

문 후보자의 이러한 행보는 과거 교회 및 대학 강연에서 자신이 한 발언이 공개되면서 '식민사관' '친일사관' 논란이 불거진 뒤 부정적 여론이 확산됐고, 야당뿐 아니라 여당 내에서도 '사퇴 불가피론'이 나오는 상황에서 분위기 반전을 시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문 후보자는 일본군 위안부를 보는 시각에 대한 논란이 있는 자신의 과거 칼럼에 대해서도 "제가 주장하는 것도 바로 그것이다. '너희가 진심으로 사과해라. 사과하면 우린 너무 당당한 국민이다' 그런 것을 썼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후보자는 일본이 우리나라의 독도 인근 해역에서의 사격 훈련 중단을 요청한 것에 대해서도 "우리 영토, 우리 영해에서 훈련을 하는데 그거 갖고 왜 일본 사람들이 시비를 거나"라며 "나 참 그걸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정치권에도 서운한가"라는 질문에 "서운하지 않다. 언론에 보도된 것이 진실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분들은 언론보도를 통해서만 저를 알 수 있다"며 "언론에서 '사실'이라는게 전체 맥락으로 보면 딴 의미다. 사실이 중요한 게 아니고 진실이 뭐냐, 그게 중요한 것"이라고 '친정격'언론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