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이라크에 군사 고문단 300명 파견‥선별 타격도 준비

최종수정 2014.06.20 14:14 기사입력 2014.06.20 14: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시아파 무장 반군의 공격에 고전하고 있는 이라크 정부군을 지원하기 위해 군사 자문관 300명을 파견키로 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동안 이라크에서의 미군 철수를 자신의 최대 업적 중 하나로 여겨왔으나 이날 발표를 계기로 이라크에 대한 군사개입에 본격 나설 전망이다.

그는 이날 백악관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라크 정부군을 돕기 위해 최대 300명의 군 자문관을 보낼 것"이라며 "아울러 (군사 개입이) 필요한 상황이 되면 정밀(precise)하고 선별(targeted)적인 군사 행동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도 미 지상군이 다시 이라크 전투에 투입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이에 따라 미군은 이라크에서 반군인 '이라크-레반트 이슬람국가(ISIL)'를 상대로 직접 전투를 벌이는 것이 아니라 이라크 정부군을 지원하거나 전투기ㆍ무인기(드론)를 동원해 선별적으로 공습하는 형태의 군사개입을 수행할 전망이다. 실제로 오바마 대통령은 "반군들에 대한 '정밀 표적 타격' 준비는 이미 마친 상태"라고 강조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누리 알 말리키 이라크 총리를 계속 신뢰하느냐는 물음에는 즉답을 피했다. 이와관련 워싱턴포스트(WP) 등은 백악관이 시아파 입장만 대변하며 분열을 조장하고 있는 현 말리키 총리 정부를 교체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존 케리 국무장관도 이날 NBC 방송에 출연 "미국의 정책 초점은 말리키에 맞춰진 게 아니다. 시아파건, 수니파건, 쿠르드건 이라크 국민 에 전체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