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기업, 동반성장 협약 따라 납품단가 5400억원 인상

최종수정 2014.06.11 10:15 기사입력 2014.06.11 10: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국내 대기업들이 공정거래위원회와의 동반성장 협약에 따라 지난해 하도급 업체들에 대한 납품단가를 5393억원 인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유장희)는 11일 97개 대기업이 공정거래협약 이행 평가시스템을 통해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조사한 '2013년 동반성장지수 대상기업 공정거래협약 이행평가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일단 하도급 분야의 81개사가 원자재 가격·물가 상승 등 납품단가 조정 요인이 발생할 때마다 적극적인 납품단가 인상을 협약해 지난해 총 5393억원의 납품단가를 인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2년 63개사가 총 3810억원의 납품단가를 인상한 것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기업 당 평균 인상 액수도 60억원에서 67억원으로 약 10% 증가했다.

협력사에 대한 자금지원도 늘었다. 지난해 97개사가 직접·혼합·특별지원 등을 통해 총 5조5958억원을 지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2년에는 73개사가 총 3조6318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기업당 평균 지원액수는 2012년 498억원에서 지난해 577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어음 대신 현금으로 결제하는 기업 비중도 늘어 현금결제율이 2012년 61.6%에서 지난해 75.76%로 증가했다. 현금성 결제율도 같은 기간 93.8%에서 95.36%로 상승했다.

특히 97개사중 44개사가 중소 협력사에 100% 현금결제를, 82개사는 100% 현금성 결제를 실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통신·정보서비스 업종의 현금 결제율이 99.6%, 현금성 결제율이 99.92%로 타 업종에 비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협력사 매출 확대와 기술개발지원, 기술보호지원, 교육훈련지원 등의 분야에서 실적이 개선됐다.

단 인력·채용지원 실적은 '그저 그런' 수준에 그쳤다. 지난해 56개사가 6239명의 인력·채용지원을 실시해 2012년 6873명 대비 약 10%가 감소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