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식 환자 골다공증 위험 높아"

최종수정 2014.06.11 09:25 기사입력 2014.06.11 09: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천식 환자들이 일반인에 비해 골다공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병원 내과 조상헌, 강혜련 교수 연구팀은 2004년 11월부터 2011년 4월까지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7034명을 대상으로 천식과 골다공증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대상자들은 강남센터에서 골밀도 검사(BMD)와 메타콜린기관지 유발검사(천식의 진단과 치료를 위해 시행되는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 천식의 특징인 기도과민성이 있는 사람은 기도과민성이 없는 사람에 비해 허리뼈 골밀도와 대퇴골 골밀도가 낮게 나타났다. 과거 천식 병력이 있는 사람도 병력이 없는 사람에 비해 허리뼈 골밀도가 낮았다.

천식 환자는 골감소증과 골다공증 발생률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기도과민성이 있는 사람의 골감소증과 골다공증 발생률(44.6%, 6.1%)은, 없는 사람의 발생률(29.5%, 4.1%)보다 상당히 높게 나타났다.
천식 병력이 있는 사람의 골감소증과 골다공증 발생률(39.2%, 7.4%)도 없는 사람의 발생률(29.7%, 4%)보다 높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천식환자가 골밀도에 영향을 주는 스테로이드를 빈번하게 사용 할 때, 골밀도가 감소할 수 있다는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스테로이드 사용을 배제한 후에도 천식이나 기도과민성이 있는 경우 골밀도가 감소함을 최초로 확인했다.

강혜련 교수는 “두 질환의 선후관계에 대해선 후속 연구가 필요하지만 일반적인 발생 시기를 감안할 때 천식이 있는 경우 골밀도가 감소했을 가능성이 높다” 며 “이는 천식을 포함한 알레르기 질환에 비타민D의 감소가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비타민D가 골대사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주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고 말했다.

이어 “천식환자는 골밀도 감소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만큼, 골다공증에 의한 골절을 주의할 필요하다” 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알레르기, 천식과 면역(Annals of Allergy, Asthma & Immunology) 저널 최신호에 발표됐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