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광산구, 복지부 공모 ‘복지기능 강화 시범사업’ 선정

최종수정 2014.06.08 10:37 기사입력 2014.06.08 10:37

댓글쓰기

“우산동 대상으로 민간 전문가 보강, 동 자율성 키운 복지 실험”

[아시아경제 조재현 기자]광주 광산구(구청장 민형배) 7월부터 우산동에 차별화된 복지 시스템이 등장한다. 광산구가 광주 자치구 중 유일하게 ‘읍·면·동 복지기능 강화 시범사업’에 선정됐기 때문이다.

보건복지부가 뒷받침하는 이 사업은 주민 생활과 가장 밀접한 읍·면·동의 복지 역량을 한 차원 높이는 것을 골자로 한다. 광산구는 이번에 확보한 국비 등 1억여 원을 우산동에 투입할 예정이다.

광산구는 우선 민간 복지 인력을 증원한다. 통합사례관리사, 방문간호사 등 전문성을 갖춘 민간 인력은 우산동주민센터 공직자와 함께 어려운 상황에 처한 주민들의 사정을 파악하고 구체적인 지원 방법을 찾는다.

이 인력 증원은 민-관 협력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데다 공직자의 1인당 담당 주민 수를 줄여, 보다 깊이 있는 복지서비스 제공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원 결정 단계에서도 현장 판단과 주민 입장을 더욱 반영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기존 시스템에서 동주민센터는 지원 신청만 받고 조사는 구청의 몫으로, 업무가 이원화되어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 우산동은 신청 접수, 현장조사까지를 ‘원스톱’으로 수행한다.

주민 참여형 쌍방향 복지체계도 구축한다. 나눔문화공동체인 ‘투게더광산’ 우산동위원회, 복지 활동가, 주민 등이 참여해 일방적인 시혜자-수혜자 구분 없이 공동체형 나눔문화 정착에 힘쓴다는 것. 우산동은 그동안 ‘잉계마을 공동체 만들기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이 같은 공동체 사업 역량이 탄탄하다.

광산구는 구청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추진단과,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자문단을 구성해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다는 방침이다.

조재현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