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토픽] 평양골프장 "세계에서 가장 무서운 코스"

최종수정 2014.05.11 21:32 기사입력 2014.05.11 21:31

댓글쓰기

평양골프장에서 열린 아마추어 경기 장면

평양골프장에서 열린 아마추어 경기 장면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북한의 평양골프장이 '세계에서 가장 무서운 코스' 1위에 올랐다는데….

미국 골프닷컴은 11일(한국시간) '톱 10'을 선정하면서 평양골프장에 대해 "억압적인 정권이 통치하는 나라답게 엄청난 코스레코드가 세워진 곳"이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생전 첫 골프 라운드에서 무려 11개의 홀인원을 기록하면서 34언더파 38타라는 믿기지 않는 스코어를 작성했다"고 전했다.

코스에 대해서는 "페어웨이가 아주 좁고, 측면이 바위들로 꾸며져 있어 이를 벗어나면 큰 어려움을 겪게 된다"며 "하지만 이때의 어려움은 당신이 (북한에서) 말을 자유롭게 하려고 했을 때 겪어야 하는 일과 비교하면 아무 것도 아니다"라는 풍자를 곁들였다.

남아프리카공화국 한스미린스카이가 2위다. 북동부 크루거 국립공원 내에 조성돼 표범과 악어, 하마 등 야생 동물들이 수시로 출몰하는 지역이다. 실제 1998년 16번홀 그린에서 코끼리가 사람을 죽인 사례가 있다. 그린란드의 우마나크는 영하 30도에 이르는 기온 때문에 저체온증이 우려되는 곳이고, 인도네시아의 메라피는 가까운 지역에 아직도 왕성한 활동을 하는 메라피 화산 때문에 위험한 곳으로 분류됐다.

한국에 있는 코스도 포함됐다. 바로 DMZ의 미군 캠프 보니파스에 있는 파3홀이다. 티잉그라운드와 인조잔디로 만들어진 그린만 존재하는 연습장 수준의 코스지만 192야드의 홀 주위가 온통 지뢰밭이라는 게 화제다. "위험, 러프에서 공을 찾지 마시오. 지뢰밭입니다"라는 문구가 등골을 오싹하게 만든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