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S금융, 1Q 순익 1002억원…전년比 6.14%↑

최종수정 2014.05.09 16:55 기사입력 2014.05.09 16:55

댓글쓰기

지역 밀착경영·계열사 시너지 확대로 당기순이익 증가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BNK금융지주 는 지난 1분기 전년동기대비 6.14% 증가한 100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고 9일 밝혔다.

BS금융은 "저금리·저성장 기조의 장기화와 국내 은행들의 수수료 수익 감소에도 지역 밀착경영 강화와 계열사간 시너지 확대, 비용관리에 힘입어 순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룹 총자산은 캐피탈 등 52조5570억원으로 비은행 계열사의 자산 성장에 힘입어 전년동기대비 9.30% 늘어났다.

총자산수익률(ROA)과 총자본수익률(ROE)은 각각 0.86%, 11.37%, BIS자기자본비율은 13.10%로 집계됐다.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은 각각 1.32%, 0.9%였다.
계열사 별로 살펴보면 부산은행의 순이익은 7.78% 증가한 984억원을 기록했다. BS캐피탈과 BS저축은행의 순이익은 각각 88억원과 24억원으로 집계됐다.

박재경 BS금융 전략재무본부장은 "올해 경남은행이 계열사로 편입되면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에 특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수익성 중심의 내실 경영을 통해 펀더멘털을 견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