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국제약, 전립선비대증 치료 개량신약 개발예정

최종수정 2014.05.08 13:33 기사입력 2014.05.08 13: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동국제약 은 전 세계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두타스테리드’와 ‘타다라필’의 복합제 개량신약 개발에 들어간다고 8일 밝혔다.

두타스테리드는 Dual 5-알파환원효소 억제제로 혈중 남성호르몬 변환물질(DHT)을 90%까지 낮춘다. 전립선 증상점수(IPSS) 개선 및 최고요속(Qmax) 증가, 전립선 용적의 지속적인 감소에 대한 효과가 입증된 약물이다.
타다라필(5mg)은 전립선비대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임상시험을 통해 증상점수가 감소하고 최고요속이 개선됐다는 결과를 바탕으로 적응증을 확대승인 받은 약물이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현재 개발중인 복합제 개량신약은 전립선 크기를 줄여주면서 동시에 하부요로 증상을 효과적으로 개선시켜 주는 시너지효과를 보인다"며 "하루 한 정 복용으로 장기간 약물을 복용해야 하는 전립선비대증 환자들의 복용편의성과 복약순응도(compliance) 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