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병언 자금줄 '신협', 파산나도 특검 문제없다

최종수정 2018.09.06 17:47 기사입력 2014.04.30 11:13

댓글쓰기

뱅크런 우려 커지자 금융당국 "강력대응 하겠다"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이장현 기자]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과 관계사들에 수시로 대출을 해준 10곳의 신협에 금융당국의 시선이 쏠리면서 일각에선 대규모 예금인출사태(뱅크런)가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금융당국은 신협 특성상 뱅크런 가능성이 낮은 것은 물론, 만약 뱅크런으로 인해 파산에 이르더라도 부실ㆍ부당대출에 대한 특검을 계속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과 연관된 신협에 대해 전방위적 특검이 시작되면서 뱅크런를 경계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세모그룹과 관계없는 다른 신협에 까지 불똥이 튀는 모양새다. 한 신협 관계자는 "벌써부터 고객들이 예금을 찾겠다고 문의를 해오고 있다"며 "모든 신협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나 금융당국은 아직 가시적인 뱅크런 움직임이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유 전 회장 관련 계열사에 대출을 해준 주요 단위 신협 10곳의 실명이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지만 해당 신협의 예금인출 현황을 모니터링한 결과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에선 일부 신협에서 뱅크런이 일어나도 신협 전반으로 확산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전국 942개 단위 신협은 각각의 조합이 독립적으로 경영하는 체제로 한 단위 신협에서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다른 단위 신협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금융권 관계자도 "신협 전체에 부실이 있는 것은 아니니 이번 사태의 후폭풍도 제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신협을 이용하는 금융소비자들은 시중은행과 거래가 쉽지 않거나 조합원이라는 지위를 가지고 있어 섣불리 금융거래를 끊을 수 없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판단이다.

가능성은 낮지만 해당 신협에 뱅크런 사태가 벌어져도 특검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검사의 초점은 유 전 회장과 그 일가가 관련된 계열사에 대해 부실대출이 있었냐 하는 점"이라며 "해당 신협이 뱅크런으로 파산 나더라도 특검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금감원은 지난 28일부터 '금융판 중수부'라고 불리는 기획검사국을 통해 세모그룹과 관련사의 차입금 현황 전수 조사에 착수했다. 신협에서 차입된 금액은 한평신협 15억원, 세모신협 14억원, 인평신협 14억원 등 총 100여억원 규모로 크지 않지만 금감원은 계열사 외에 조합원 명의의 대출금이 유 전 회장 일가 및 관계사로 흘러갔는지까지도 면밀히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