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카드, 내일배움카드 발급 재직 근로자까지 확대

최종수정 2018.09.08 00:30 기사입력 2014.04.30 08: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신한카드는 근로자가 직업능력개발 강좌를 수강하는 경우 훈련비용을 지원하는 '내일배움카드' 발급을 기존 구직자에서 재직 근로자까지 확대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카드 발급 확대는 구직자 외에도 재직 근로자가 직업능력개발 강좌를 수강하는 경우 훈련비용을 지원하는 근로자 직업능력개발훈련 지원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진행되는 것이다.
근로자 직업능력개발훈련 지원제도는 기존 근로자 직무능력향상지원금과 재직자 내일배움카드제를 통합한 제도로 기존 중소기업(우선지원대상기업) 근로자, 비정규직 근로자, 자영업자, 무급휴직자, 이직 예정자뿐만 아니라 50세 이상 근로자, 3년간 회사에서 실시하는 훈련에 참여하지 못한 근로자까지 확대 지원하는 제도다.

이 제도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근로자 내일배움카드'를 발급받아야 하며 카드발급을 받게 되면 퇴사하거나 휴직 중이더라도 1년간 최대 200만원까지 본인이 희망하는 지정훈련기관(수강학원)에서 언제든지 수강을 할 수 있다.

내일배움카드 발급은 고용노동부 직업능력 지식포털(HRD-Net, www.hrd.go.kr)을 통하거나 전국 49개 고용센터를 직접 방문하여 신용·체크카드로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체크카드는 전국 고용 센터 인근 신한은행에서 즉시 발급 서비스도 시행 중이다.
위성호 신한카드 사장은 "최근 근로자분들도 직무능력 향상뿐만 아니라, 은퇴 준비 차원에서 고용노동부의 내일배움카드 훈련비 제도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신한금융그룹 네트워크를 활용, 향후에도 공익적 차원에서 고용안정 및 취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고객 편익을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