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직비리 차단 위해 청렴-e시스템 등 시행

최종수정 2014.04.30 07:41 기사입력 2014.04.30 07:41

댓글쓰기

용산구, 청백-e 시스템, 자기진단제도, 공직윤리 마일리지 제도 등 통해 자율적 내부통제 본격 시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공직자들 부정과 비리를 원칙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자율적 내부통제 제도’를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공직비리는 비리가 발생한 이후 적발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어 사전 예방적 시스템을 구축, 자치단체 스스로 행정의 오류와 부정비리를 사전에 예방하고 행정의 효율성과 건전한 공직윤리를 확립하려고 하는 것이다.
구는 자율적 내부통제 제도를 세부적으로 ‘청백-e 시스템’, ‘자기진단 제도’, ‘공직윤리 마일리지 제도’로 구분· 운영한다.

먼저 ‘청백-e 시스템’은 관리계층의 전문성 부족과 관리체계 허점을 악용하지 못하도록 여러 행정 전산시스템을 서로 연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게 시스템을 구축한 것.

공직비리와 행정오류가 발생하면 담당자, 관리자, 감사자에게 경보를 발령, 업무를 다시 점검하고 시정조치를 하도록 한다.
‘자기진단 제도’를 통해서는 사회복지와 건축 인허가, 환경, 보건 등 대국민 접점 업무를 처리 과정에서 부정은 없는지 담당자와 관리자 스스로 자기진단표를 작성, 이행 여부를 주기적으로 체크하게 된다.

‘공직윤리 마일리지 제도’는 공무원의 공직윤리관 확립을 위해 청렴이나 친절 등 공직윤리 활동을 마일리지로 점수화, 관리하는 제도로 연말에 우수 부서와 우수 직원을 선발, 표창과 시상금 등 인센티브를 부여할 예정이다.

송희철 감사담당관은 “자율적 내부통제 제도 운영으로 사후 적발이라는 감사의 한계를 보완하고 공직자들이 스스로 오류와 비리가 발생할 소지가 있는 업무에 대해 점검을 할 수 있게 돼 책임감 있고 청렴한 공직풍토가 뿌리 내리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