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3년만에 지방은행과 작별하는 우리금융, 향후 일정은?

최종수정 2014.04.27 10:58 기사입력 2014.04.27 10: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그동안 민영화 작업의 발목을 잡고 있었던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이하 조특법)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를 통과하면서 우리금융지주도 지방은행 분할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연기됐던 경남ㆍ광주은행 분할이 오는 5월 1일 이뤄지면 우리금융과 지방은행은 13년 만에 작별하게 된다.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25일 오후 열린 정기이사회에서 지방은행 분할 안건을 논의했다. 지난 3월 주주총회를 통해 사외이사 4명이 신규 선임되는 등 이사진의 구성이 바뀌었기 때문에 조특법 처리에 따른 지방은행 분할이 이사회서 다시 다뤄진 것이다.

우리금융지주는 조특법이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는 것이 유력하다고 보고 있으며, 통과되면 계획대로 분할 기일인 5월 1일에 맞춰 지방은행 인적분할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우리금융 변경상장 및 KNBㆍKJB금융 재상장은 5월 중순께 이뤄진다. 지방은행이 분할되면 각각 경남은행과 광주은행을 인수할 예정인 BS금융지주, JB금융지주와의 가격 협상 등은 예금보험공사의 주도로 이뤄지게 된다. 금융권에서는 지방은행 매각 본계약이 5월 말에 완료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5월이면 2001년 편입된 후 13년 동안 우리금융이라는 한 배를 탔던 경남은행과 광주은행이 각자의 길을 걷게 되는 셈이다. 우리금융은 지방은행 분할을 예상하고 이미 그동안의 인사를 통해 지주나 계열사에 있던 이들을 출신 은행으로 돌려보내는 등 인력 조정도 마친 상태다. 국내 최대 수준이었던 자산 규모도 줄어들게 된다. 지난해 말 우리금융의 총자산은 약 440조원이었으며 이 중 우리은행, 광주은행, 경남은행 등 은행부분이 327조5000억원을 차지하고 있었다. 여기서 광주은행 21조5000억원, 경남은행 35조7000억원 만큼이 빠지게 되는 것이다.

우리은행 민영화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지난 9일 상반기 중 우리은행 매각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가장 유력하게 논의되고 있는 방안은 '희망수량 경쟁입찰'이다. 이는 지난달 27일 열린 '바람직한 우리은행 민영화 방안'에 대한 정책토론회에서 한국금융연구원이 제안한 것으로 우리은행 지분 30% 이상을 5~10곳의 과점주주에게 분산 매각하겠다는 것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조특법이 처리되면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우리금융 민영화 작업에 물꼬가 트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