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전불감증→무능한 정부…들끓는 민심에 고민 깊은 朴대통령

최종수정 2014.04.20 12:09 기사입력 2014.04.20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한국 사회의 고질적 안전불감증을 개탄하게 만든 세월호 침몰사고는 시간이 갈수록 현 정부의 무능력한 재난 대처 방식을 향한 분노로 옮아가며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사고 초기 정확한 상황파악의 실패는 물론, 구조작업에서 벌어진 부처 간 불협화음과 상황에 대한 부족하고 일관되지 않은 정보공개 등 일련의 과정에서 정부의 재난대응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는, 심지어 현 정부가 재난대응체계를 미리 마련해두긴 했는가 하는 의구심마저 들고 있다.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사진 : 청와대)

1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사진 : 청와대)


지난 17일 박근혜 대통령이 현장을 방문해 구조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했는데, 실종자 가족들이 요구하던 많은 대책이 그제서야 현실화 되고 최첨단 장비들이 속속 모여드는 장면을 지켜본 국민들은 "대통령이 나서야 움직이는 공무원"이란 반감을 주기 충분했다.

속도를 낸 구조작업으로 단 한 명의 생존자라도 구출해내길 온 국민이 바라고 있지만, 선박 내부 진입에 성공한 이후 들려온 단원고 학생 3명의 시신 수습 소식에 실종자 가족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 발생 5일째로 접어든 20일 가족들은 수색 작업이 늦어지는 데 분노하며 청와대로 가겠다는 시도까지 한 상태다. 이는 경찰의 저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가족들이 주장하는 '정부의 미온적 구조작업'의 정황은 향후 면밀한 조사를 통해 진위를 가려 책임자 처벌 등 조치가 취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박 대통령은 20일 청와대에 머물며 구조작업 상황 등을 보고받고 있다.

구조작업에 박차를 가해 생존자 발견에 최선을 다하는 것 외 별다른 대책을 강구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박 대통령의 고민은 커질 수밖에 없다.

세월호 침몰 후 모든 공식일정을 중단한 박 대통령은 현재까지 상황에 대한 대통령의 의견을 종합해 21일 청와대 회의에서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그 때까지 생존자 구조작업이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따라 메시지는 달라질 것이지만, '최선을 다하겠다'는 것 외 추가적인 메시지가 나오지 않을 경우 실무부처에 집중돼 있던 불만은 곧바로 청와대와 박 대통령을 향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취임 14개월 만에 최악의 위기상황에 직면한 박 대통령이 들끓는 민심을 어떻게 수습할 수 있을지 온 국민의 시선이 쏠려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