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CJ, 아스트라제네카와 포시가 코프로모션 계약

최종수정 2014.04.14 14:30 기사입력 2014.04.14 14:30

댓글쓰기

악수를 나누고 있는 양사 대표(왼쪽 CJ헬스케어 곽달원 대표이사, 오른쪽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리즈채트윈 대표)

악수를 나누고 있는 양사 대표(왼쪽 CJ헬스케어 곽달원 대표이사, 오른쪽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리즈채트윈 대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CJ헬스케어는 14일 서울 중구 CJ헬스케어 본사에서 한국아스트라제네카와 포시가(다파글리플로진) 코프로모션 계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포시가는 국내 최초 허가된 SGLT-2(나트륨-포도당 공동 수송체2) 억제제 계열의 당뇨 치료제다.

이를 통해 4월부터 종합병원에서는 양사가 공동으로, 병·의원에서는 CJ 헬스케어 단독으로 해당 제품의 영업 및 마케팅을 실시하게 된다.
다파글리플로진은 기존의 다른 제2형 당뇨병 치료제와 달리 인슐린과 독립적으로 작용하는 새로운 기전이다. 체내에서 과다한 포도당을 배출시키기 위해 선택적·가역적으로 SGLT-2를 억제하는 약물이다.

지난해 11월 제2형 당뇨병 환자의 혈당조절을 향상시키기 위한 식사요법 및 운동요법의 보조제로 SGLT-2 억제제 계열 제품 중 국내에서는 최초로 허가를 받았다.

다파글리플로진은 전세계적으로 제2형 당뇨병환자들이 참여한 대규모 임상시험에서 우수한 혈당강하와 체중 감소, 수축기 혈압 감소 등의 추가적인 결과를 보였다. 저혈당 위험은 낮게 나타나는 것도 확인됐다. 1일1회, 음식 섭취와 관계없이 하루 중 언제라도 경구 투여할 수 있다.
곽달원 CJ헬스케어 대표는 “전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 다파글리플로진의 판매제휴로 CJ의 당뇨치료제 파이프라인이 한층 강력해졌다”며 “SGLT-2 억제제 계열 대표 품목으로 다파글리플로진을 성공적으로 안착시켜 국내 당뇨병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즈 채트윈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는 "CJ 헬스케어와 함께 차세대 당뇨병 치료제인 다파글리플로진을 국내에 소개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320만 명의 한국 당뇨병 환자들이 건강을 되찾고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