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새정치민주연합 경기지사 경선 갈등 일단락…선관위, 중재안 수용

최종수정 2014.04.14 07:13 기사입력 2014.04.13 20: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여론조사 방식을 두고 의견 차를 보이던 새정치민주연합 측 경기지사 후보 간의 갈등이 13일 일단락됐다.

새정치민주연합 선관위는 김상곤·김진표·원혜영 세 예비후보들의 의견을 수렴해 '공론조사투표 50%+국민여론조사 50%(지지층 50%+무당층 50%)'의 룰로 최종결정을 내린것이다.
양승조 새정치민주연합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지사 국민 여론조사 방식에서 중앙선관위는 세 후보 의견 적극 반영키로 했다"며 "여론조사 대상은 새정치민주연합 지지자와 무당층으로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여론 조사 결과에 지난 19대 대선 당시 경기도 선거 결과의 연령별 투표율로 보정하기로 정했다. 또 투표율의 기준은 가장 최근에 실시한 전국투표인 2012년 12월 대선에서 경기도 선거결과의 연령대 투표율을 기준으로 삼기로 했다,

이에 따라 경기지사 경선 룰과 관련한 세 후보 간의 갈등은 봉합된 것으로 보인다.
당초 선관위는 경기지사 후보 경선 룰에서 새누리당 지지층을 포함해 여론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그러나 김상곤 후보가 역선택을 문제 삼아 이에 반발하자 선관위는 여당 지지층을 배제하고 야당 지지자들만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하기로 경선 룰을 수정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원혜영 후보가 즉각 반발하고 김진표 후보는 경선 불참을 선언하는 등 파행을 겪는 듯 했으나 13일 오후 원혜영 후보가 기자회견을 통해 중재안을 내놓았고, 이어 김진표 후보가 원 의원의 중재안을 대승적으로 받아들이겠다고 선언하면서 해결의 실마리가 생겼다. 오후 6시 선관위는 긴급회의를 통해 중재안을 수용하면서 경선 룰을 둘러싼 갈등이 일단락 된 것이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