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지역의원들 '윤장현 밀기' 파문 확산

최종수정 2014.04.13 17:05 기사입력 2014.04.13 17: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새정치민주연합 소속 광주지역 국회의원들이 광주시장 후보로 윤장현 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서면서 당내 파문이 일고 있다.

강기정·김동철·박혜자·임내현·장병완 등 광주지역 의원 5명은 13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윤장현 위원장은) 명망이나 경력이 화려하지 않지만 지역 주민을 위해서 몸과 마음을 다 바쳐 일할 능력과 의지를 가지신 분"이라며 "윤 전 위원장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광주시장 선거에 나선 강운태 시장과 이용섭 의원은 강하게 반발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광주시민들은 일부 정치인들이 통합신당의 독점이 견고해지자 시민의 뜻을 무시하고 자기들이 원하는 사람을 내세우려고 하는 정치적 야합을 크게 걱정하고 있다"면서 "전략공천을 단행할 경우 정치생명을 걸고 광주시민들과 함께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강 시장도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 국회의원들이 광주시장 선거에서 특정후보를 지지한다고 발표한 것은 새 정치의 정신에 정면 역행하는 것이자 구정치로 회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내용은 이날 오후 최고위원회에 보고됐다. 기자회견에 참석했던 박혜자 의원은 최고위에서 "광주지역 의원들은 3월20일부터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새정치를 구현하기 위해 어떻게 해야하는지 고민을 했고, 개혁공천을 단적으로 보여줄수있는것은 결국은 새로운 인물이 필요하다고 공감했다"고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에게 설명한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이와 관련해 당 지도부에 일부 얘기한 바는 있지만 윤장현 후보를 지지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지도부와 교감이 없었으며 전략공천을 해달라는 설도 사실 아니다"고 밝혔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