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위안부 문제 韓日국장급 협의 16일 서울서 개최(종합)

최종수정 2014.04.13 17:39 기사입력 2014.04.13 17: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일본군 위안부 문제만을 논의하기 위한 한일 국장급 협의가 16일 서울서 열린다. 위안부 문제 해결이 한일관계 복원의 필요조건이라는 점에서 이번 협의를 계기로 양국관계 개선의 물꼬가 트일지도 관심사로 떠올랐다.

외교부는 13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자에 관한 한일 국장급 협의가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과 이하라 쥰이치(伊原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16일 서울에서 열린다고 발표했다.


위안부 문제만을 논의하기 위한 한일 국장급 협의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국은 이번 한 차례의 협의로 끝내지 않고 위안부 문제 논의를 이어가자는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양국 간 군 위안부 문제 논의를 위한 사실상의 협의체를 가동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의제와 관련해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국장급 협의에서 독도문제 등을 포함하는 '포괄적 논의'를 할 것이라고 보도했지만 외교부는 "한일 양국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만을 다루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그동안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상으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됐다는 입장을 고수해오 반면, 우리 정부는 청구권 협상으로 해결되지 않았다며 해결을 촉구해온 만큼 이번에도 일본이 기존 입장을 되풀이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그럴 경우 국장급 협의가 이번에 열려도 그 자리에서 양국이 합의점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 등 외교부 당국자들은 그동안 "생존해 있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55명이 고령이어서 조속한 해결이 시급하다"면서 '피해자 할머니들이 납득할 방식으로 해결돼야 한다"고 밝혀왔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모여있는 나눔의 집 관계자는 "할머니들은 일본 정부에 의해 피해를 입은 만큼 일본 총리의 공식 사죄와 정부 차원의 보상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일본 정부는 1995년 당시 민간기구인 '여성을 위한 아시아평화국민기금'(아시아여성기금)을 발족시켜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위로금 지급을 추진했고 일부가 수령했다고 밝혔지만 피해자 할머니들은 일본 정부의 책임회피 수단이라고 비난하며 위로금 수령을 거부했다.

정부 당국자는 필요하면 협의는 이번 말고도 계속 이어갈 것이라면서 긴 호흡으로 봐 줄 것을 당부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