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위안부 국장급 협의, 군불 때는 日 VS 선긋는 한국

최종수정 2014.04.12 17:21 기사입력 2014.04.12 17: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위안부 문제를 의제로 하는 한일 국장급 협의를 놓고 일본 언론들이 15일 개최될 것이며 위안부 이외의 문제도 논의할 것처럼 보도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 정부는 위안부 외에는 다루지 않을 것이며 시기에 대해서도 협의가 진진행중이라며 입을 다물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이르면 15일 서울에서 국장급 협의가 개최될 전망이라고 12일 보도했다.

양측 대표로 협의에 나설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 국장과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군위안부 문제를 주 의제로 하되, 북한 문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양국은 지난달 12일 서울에서 진행한 외교부 차관간 협의 등을 계기로 군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국장급 협의를 개최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의제에 대해 단호하다. 군 위안부 문제 외에는 다룰 수 없다고 못박고 있다.

정부 최고위 당국자는 지난 10일 밤 기자들을 만나 국장급 협의 의제에 대해 “의제가 될 수 없는 것은 의제가 될 수 없다. 그것은 집고 넘어 가야 한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일본이 어떤 어프로치(접근)를 할 것이라는 것은 쉽게 예상된다"면서 "일본이 어떤 생각을 하든 우리 입장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언급은 한일 양국이 개최에 합의한 ‘국장급 협의’에서 위안부 문제를 비롯해 양국간 포괄적 현안을 다루자는 일본측의 요구에 대해 사실상 쐐기를 박은 것으로 풀이됐다.

이 최고위 당국자는 또 '4월 중순' 열릴 것으로 알려진 협의시기에 대해서는 "앞으로 원하는 기대치를 갖고 일본에 실질적 협상을 하게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당장 며칠 더 빨리하는 것은 2차적"이라고 말했다.

일본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일본과 한국을 방문하는 4월 말 이전에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국장급 협의를 가급적 빨리 갖기를 원하면서 언론을 통해 시기와 의제를 흘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