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상곤 측 "김진표 제안은 민주주의 부정 꼼수"

최종수정 2014.04.13 16:38 기사입력 2014.04.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새정치민주연합 경기지사 경선후보인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 측은 13일 김진표 의원이 협상 마지노선으로 제안한 '연령별 투표율 보정'에 대해 '민주주의 부정 꼼수'라고 거부했다. 김 의원은 당의 경선 방식 수정에 반발해 선거운동을 중단한 상태다.

김 전 교육감 캠프의 이홍동 공보특보는 이날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 의원의 제안은 민주주의의 핵심인 표의 등가성을 깨는 것"이라며 "당을 파괴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제안"이라고 지적했다.
이 특보는 "제안대로라면 저연령대 100명 선택을 80명으로 하고 고연령대 100명선택을 120명으로 하자는 것인데 이는 여론조사결과를 합법적으로 왜곡하자는 것으로 변형되고 더 강화된 역선택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젊은 층의 참여의지를 꺾는 것으로 공정하고 객관적이어야 할 여론조사에여태 한 번도 하지 않은 엉뚱하고 뜬금없고 전형적인 꼼수"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1일 당 지도부가 여론조사에서 여당 지지자를 배제한 것에 대해 반발해 선거운동을 잠정 중단했다. 당이 김 전 교육감의 반발을 의식해 경선 룰을 번복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당에게 연령별 투표율 보정을 여론조사에 적용해달라고 '최소 마지노선'을 제안한 상태다. 김 의원은 오늘(13일) 오전까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후보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