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도 금융쪽은 減減하다

최종수정 2014.04.11 13:34 기사입력 2014.04.11 13:34

댓글쓰기

삼성생명 이어 삼성증권도 근속 3년 이상 희망퇴직 접수·임원 축소

11일 김석 삼성증권 사장은 사내 방송을 통해 근속 3년 이상 직원 대상 희망퇴직 실시, 임원 및 조직 축소를 골자로 하는 구조조정 방안을 발표했다.

11일 김석 삼성증권 사장은 사내 방송을 통해 근속 3년 이상 직원 대상 희망퇴직 실시, 임원 및 조직 축소를 골자로 하는 구조조정 방안을 발표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박미주 기자]삼성생명에 이어 삼성증권도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하기로 했다. 이번 구조조정 칼바람이 삼성 금융계열사 전반으로 이어질지 금융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석 삼성증권 사장은 11일 사내 방송을 통해 근속 3년 이상 직원 대상 희망퇴직 실시, 임원 및 조직 축소를 골자로 하는 구조조정 방안을 발표했다.

김 사장은 "어려운 시장환경으로 증권업이 저성장ㆍ저수익 산업화되는 등 점포와 인력운영 면에서 새로운 개념의 영업전략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회사의 미래와 비전 달성을 위해 특단의 경영 효율화 조치를 단행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우선 임원 6명을 감축하는 동시에 근속 3년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한 희망퇴직을 실시하고, 희망자에 대해선 투자권유 대행인 전환을 추진할 방침이다. 대형 지점을 강화하는 동시에 점포수 감축과 점포면적 축소도 병행한다. 아울러 임원경비 35%를 삭감하고 임원의 이코노미석 탑승을 의무화하는 극한의 비용절감을 추진키로 했다.
삼성증권은 지난해 7월에도 100여명을 삼성생명 등 관계사로 보내는 방식으로 인력을 줄인 바 있다. 임직원 규모는 2011년 말 3280명에 달했으나 업황 악화에 따라 2012년 말 3102명, 지난해 말 2772명으로 줄었다. 삼성증권은 2012회계연도(2012년 4월~2013년 3월)에 영업이익 2375억원, 당기순이익 1807억원의 실적을 냈지만 2013회계연도(4~12월)에는 각각 387억원, 240억원으로 악화했다.

전날 삼성생명도 유사조직을 하나의 팀으로 통폐합하고 15명의 임원을 계열사로 전출시키거나 보직에서 제외하는 조직개편안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계리팀과 리스크관리(RM)팀을 한 팀으로 통합하고, 경리팀과 IR팀을 재경팀으로 통폐합하기로 결정했다. 또 전무급 조직이었던 법인영업본부와 해외사업본부는 상무급 조직으로 축소하고 도쿄사무소는 폐쇄할 방침이다.

조직개편과 동시에 인력 구조조정도 단행됐다. 삼성생명은 상무급 임원 3명을 삼성전자ㆍ삼성화재ㆍ삼성생명서비스(자회사) 등으로 전출시키고, 전무 4명과 상무 8명 등 12명의 임원을 보직에서 제외했다. 보직에서 제외된 임원들 중 일부는 자회사로 전출되거나 자리에서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본사 직원의 일부를 계열사와 자회사 등으로 인사발령을 내는 등 인력의 25% 정도를 감축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