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꽃새우, 한상진 박은혜 보라 ‘밥상의 신’ 먹방 '감탄'

최종수정 2014.04.11 10:37 기사입력 2014.04.11 10:37

댓글쓰기

▲꽃새우 먹방.(사진:KBS2방송캡처)

▲꽃새우 먹방.(사진:KBS2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꽃새우, 한상진·박은혜·보라 ‘밥상의 신’에서 먹방…황홀한 비주얼'감탄'.

1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밥상의 신' 봄맞이 대특집 제 1탄 활력에서는 출연진들에게 '꽃새우 껍질을 쉽게 벗기려면?'이라는 문제가 주어졌다.
이날 출연진들은 퀴즈를 맞혀야 음식을 맛볼 수 있었기 때문에 앞다퉈 정답에 도전했다.

어떤 방법을 쓰더라도 쉽게 까지지 않는 새우껍질에 출연진이 고전하던 찰나 박은혜 팀의 한상진이 새우 껍질 까기에 성공했다.

이어 한상진의 꽃새우 쉽게 벗길 수 있는 방법이 공개됐다. 먼저 새우의 3번째 마디를 좌우로 구부려 준다. 이어 꼬리를 잡아당기면 새우 속살이 깔끔하게 빠지게 된다.
신보라는 꽃새우 껍질을 벗기려다 손톱에 박혀있던 스톤이 새우에 붙어 일명 '보석새우'를 만들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정답을 맞힌 한상진과 박은혜, 보라는 꽃새우 먹방(먹는 방송)을 펼치며 상대팀의 식욕을 자극했다.

꽃새우를 접한 네티즌은 “꽃새우, 이렇게 까는거네” “꽃새우, 맛있겠다” “꽃새우, 좀 더 크기가 작은게 특징” “꽃새우, 맛깔먹방 이럴땐 부럽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