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드라마 제작사 中진출 전망 밝다"<이트레이드證>

최종수정 2014.04.11 08:26 기사입력 2014.04.11 08: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중국 시장에 진출을 타진 중인 국내드라마제작사의 성장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포화상태인 국내 TV드라마시장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대안시장으로 중국이 급부상하고 있다.

11일 오두균 이트레이드증권 연구원은 삼화네트웍스 종목 보고서에서 "최근 중국내 국내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열풍을 살펴볼때 국내 드라마 제작사에 주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제조업 기반으로 성장을 이룩했으나 앞으론 문화산업 확장이 기대되기 때문에 국내 드라마제작사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실제로 중국의 2012년 국내총생산(GDP) 기준 문화산업 비중은 2.8%다. 미국 18%, 영국 11% 대비 높은 성장잠재력이 있다. 이는 특히 텐센트가 CJE&M, 카카오, 넷마블, 키이스트 등에 투자를 한 것에서도 엿볼 수 있는 대목.

중국에서 국내 드라마의 인기가 높다는 점도 언급됐다. '대장금', '상속자들', '별그대' 등은 중국에서 높은 인기를 끌었다.
오 연구원은 특히 중국 드라마제작 시장의 장점으로 안전성과 확장성을 꼽았다. 중국 방송시장은 중앙방송, 성급방송, 시급방송, 현급방송 총 4단계로 구분돼있다. 1차 유통만으로 이미 제작비를 회수할 수 있다. 판권판매와 PPL(영화나 드라마 화면에 기업의 상품을 배치해 관객들의 무의식 속에 그 이미지를 자연스럽게 심는 간접광고를 통한 마케팅 기법)을 통한 수익도 높다. 실제로 '아빠 어디가'의 중국 극장판제작과 수익이 1055억원을 넘어섰다.

한편 이트레이드증권은 지난해 3분기 중국 방영 TV드라마 제작 용역계약을 체결한 삼화네트웍스 의 성공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