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 도시관리공단 149억 흑자 달성

최종수정 2014.04.06 10:18 기사입력 2014.04.06 10:18

댓글쓰기

2년 연속 100억대 흑자 기록...전국 제일의 지방공기업으로 도약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강남구는 산하지방 공기업 강남구도시관리공단이 지난해 사업수지 결산 결과 약 149억여원 흑자를 달성했다고 6일 밝혔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신연희 강남구청장

지난 2012년 137억여 원의 사업수지 흑자에 이은 대규모 사업수지 흑자 연속 달성 성과로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일부 공기업의 방만 경영이 사회문제로까지 대두되고 있는 터라 여타 채무기업과 대비를 이루며 지방 공기업의 모범이 되고 있다.

이는 민선5기 출범 첫해인 2010년도 사업수지 55억원과 비교해 270% 증가된 것으로 강남구가 줄곧 불합리한 사업구조개선을 주문, 꼼꼼히 챙기며 관리한 성과로 분석된다.

지난 1999년 설립된 강남구도시관리공단은 지역의 체육시설, 주차 관련시설 등을 전문적으로 관리·운영하는 지방 공기업이다.

강남구 도시관리공단은 수입·비용 등 경영환경 분석을 통해 낭비요인을 제거하는 한편 수입 증대 방안도 적극 강구하며 경영합리화를 꾀하고 꾸준하게 흑자성장을 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공영주차장 월 정기주차 배정 확대 ▲주차장 신설 유치 ▲거주자우선주차 주차요금 징수방법 개선 등 지속적인 수입원 발굴▲각종 물품 단가계약 확대 시행과 100만원 이상 각종 계약발주 시 G2B 전자공개입찰 의무화 등 비용 절감을 위한 노력이 흑자성과의 원동력이 됐다.

사업수지 149억 흑자 달성의 세부 내역은 공단의 핵심사업인 공영주차장 운영사업과 관련해 주민불만이 큰 대기자 해소를 위해 월 정기주차 배정비율 확대 및 언주초교 주차장 증설, 노상주차장 취약시간대 부정감시 활동 강화와 집중 관찰제 운영, 부설주차 내방민원차량 수입 등을 통해 39억원 이익을 남겼다.

또 거주자 우선주차장 운영사업과 관련, ▲주간·?야간 사용자의 전일사용 확대 ▲사용 미납료 징수방법 개선 ▲납부 지연자 배정 취소 ▲부정사용자와 부정할인 감면 혜택자 전수조사를 통한 환수조치 등을 통해 110억원 수지가 발생하는 등 주차분야에서만 총 149억원의 흑자를 달성했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합리적이고 내실 있는 경영으로 흑자 기조를 이어감은 물론 주민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