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걸스데이 뜨자, 日 시부야가 '발칵'

최종수정 2014.04.06 09:27 기사입력 2014.04.06 09:27

댓글쓰기

▲ 일본 팬미팅 무대에 오른 걸스데이 / 드림티엔터테인먼트 제공

▲ 일본 팬미팅 무대에 오른 걸스데이 / 드림티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e뉴스팀]그룹 걸스데이가 열도 팬들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걸스데이는 지난 5일 일본 도쿄 시부야 아이아 씨어터 도쿄에서 '걸스데이 스프링 팬미팅 썸씽'을 열고 현지 팬들과 만났다. 이들은 총 2회, 2000여 팬들과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이날 걸스데이는 '썸씽'을 시작으로 '한번만 안아줘' '기대해' '여자대통령' '아이 돈트 마인드' '쇼 유' '반짝반짝' 등 히트곡과 게임을 통해 한국에서 직접 사간 선물을 팬들에게 증정하는 코너 등을 진행했다.

특히 2시간 가까운 공연시간 동안 모든 팬들이 모두 서서 걸스데이의 노래를 따라 부르고 게임에 참여하는 등 열정적인 '팬심'을 보여줘 걸스데이를 감동시켰다.

공연을 관람한 일본 팬 유리아(23)는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많은 노래와 열정적인 퍼포먼스 그리고 팬들을 사랑해 주는 걸스데이의 뜨겁고 진실한 마음을 느낄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며 "앞으로도 자주 일본에 방문해 팬들과 만나주면 고맙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걸스데이는 "팬미팅을 통해 일본 팬들에게 오히려 좋은 에너지를 얻어 간다. 기쁘고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자주 일본 팬들과 소통하는 기회를 많이 갖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걸스데이는 오는 6월 새 앨범 발매를 목표로 구슬땀을 흘릴 예정이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