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힐링캠프’ 오현경 해명, “강호동과 썸씽 있었으면 좋았을 것”

최종수정 2014.04.01 14:22 기사입력 2014.04.01 14:22

댓글쓰기

▲오현경 해명. 강호동과의 독특한 인연을 고백했다.(출처:SBS방송캡처)

▲오현경 해명. 강호동과의 독특한 인연을 고백했다.(출처:SBS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배우 오현경이 방송인 강호동과의 염문설에 대해 해명했다.

오현경은 전날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강호동과의 인연을 털어놨다.
오현경은 강호동과의 염문설을 묻는 MC의 질문에 “썸씽이 있었으면 참 좋았을텐데”라고 입을 열어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당시 씨름에 관심이 없어 강호동이 천하장사인지 몰랐다. 사석에서 지인들이 강호동과 친해서 나도 친해졌다”고 말했다.

오현경은 또 두 사람이 친해진뒤 강호동이 “내가 천하장사가 된 뒤 너와 엘리베이터를 같이 탔다. 난 네가 참 기억에 남더라. 타이틀을 거머쥔 사람으로서의 자부심, 동갑이라는 친밀감이 느껴졌다고 하더라”고 말했다며 친분을 자랑했다.
오현경은 “강호동과는 친한 친구 사이일 뿐이며 현재도 연락을 주고받는다”며 “강호동이 MC를 봤던 ‘야심만만’에 출연을 했었다. 반가운 마음에 ‘호동아 호동아’라고 불렀더니 주변 사람들이 모두 깜짝 놀라더라. 마음 속으로 ‘호동이가 후배들을 많이 잡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힐링캠프' 오현경 해명을 접한 네티즌들은 “'힐링캠프' 오현경 강호동 해명, 둘이 썸씽있었으면 대박” “'힐링캠프'오현경 강호동 해명, 강호동이 기억하는 여자” “'힐링캠프'오현경 강호동 해명, 오현경이 기억에 남았나보다”“'힐링캠프'오현경 강호동 해명, 강호동의 두둑한 한마디 우린 같은 타이틀을 거머줬다! 기억에 남는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