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민 한가득, '속마음 버스'에서 털어놓아요

최종수정 2014.03.30 11:15 기사입력 2014.03.30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시는 자신의 속마음을 털어놓지 못해 고민하는 시민을 위해 카카오 사(社)와 손잡고 31일부터 '속마음 버스'를 운행한다고 30일 밝혔다.

마음치유 프로젝트 '누구에게나 엄마가 필요하다'의 일환으로 마련된 이번 속마음 버스는 일반 버스내부를 개조해 속마음 이야기를 나누기 적합한 구조로 변경했다. 또한 다양한 심리적 장치들을 설치해 일상생활 속에서 말 할 수 없었던 이야기를 털어놓을 수 있도록 재정비했다.
속마음 버스는 하루에 2번 운영되고 2인 1조로 2팀이 동시에 탑승하며 여의도를 출발, 마포대교 자유로를 거쳐 다시 여의도로 돌아오는 1시간 50분 코스로 구성된다.

평일은 오후 6시30분, 8시30분 두 번, 토요일은 오후 4시, 6시, 10시 세 번 운행되며, 일요일과 공휴일은 운행되지 않는다.

서울시민 누구나 신청가능하며 함께 탑승하고 싶은 사람을 선택해 홈페이지(www.momproject.net)로 2주전에 신청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서울시 보건의료정책과 2133-7545로 문의하면 된다.
시는 이와 관련해 31일 오후 2시20분부터 3시까지 숭례문 광장에서 서울시민 100여명과 서울시장 및 관계자 등이 '속마음 버스' 개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운행에 들어간다.

박원순 시울시장은 "속마음 버스가 서울시민의 정신건강을 청정하게 만들게 될 것을 기대하며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건강한 관계형성이 이뤄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