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70여명 집단 삭발… 철도노사 '강제전출' 충돌

최종수정 2014.03.30 11:52 기사입력 2014.03.30 11: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철도노조 '총파업 총력투쟁 결의대회'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철도노조 '총파업 총력투쟁 결의대회'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영화 문제로 23일간 장기파업을 벌였던 철도노조가 '강제전출'을 놓고 다시 코레일과 갈등을 빚는 가운데 서울역에서 대규모 규탄집회가 열렸다.

전국철도노동조합은 29일 오후 3시경 서울역 광장에서 코레일의 강제전보 계획의 중단을 요구하는 '총파업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철도노조는 지난해 12월 철도민영화 문제를 두고 23일간 역대 최장기 파업을 벌인 바 있다. 이후 김무성 새누리당·박기춘 민주당 의원의 중재로 파업을 철회했다. 그러나 지난 27일 코레일이 조직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체 정원의 3% 정도인 850명을 순환 전보 및 인사교류 대상에 포함시키기로 하면서 갈등이 다시 시작됐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이들은 이번 전보조치가 철도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다며 우려했다. 박석운 KTX 민영화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 상임대표는 "강제전출은 조합원을 이산가족으로 만드는 비인간적인 조치"라며 "숙련된 기관사들을 전보하는 것은 철도안전에 치명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여전히 쟁점으로 남아 있는 '민영화'에 대한 비판도 제기됐다. 설훈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외국에도 민영화를 진행해서 좋아진 경우가 거의 없다"면서 "민영화 조치를 좋아할 사람은 민영화된 철도기업을 인수할 수 있는 대기업·재벌뿐"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여론조사 결과 전 국민의 65%가 민영화를 반대한다"라며 "그러니 박근혜 정부는 분할 민영화 등 꼼수를 쓰고 있는 것"이라고 박근혜 정부를 직접적으로 겨냥했다.
철도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강제전출에 항의하기 위해 삭발하고 있다

철도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강제전출에 항의하기 위해 삭발하고 있다


집회 말미에는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을 포함한 조합원 70여명이 참가하는 삭발식이 열렸다. 김 위원장은 삭발식이 끝난 후 "전국에서 600명을 넘는 조합원들이 삭발했다"면서 "우리 눈에 눈물이 난다면 철도노조를 압박하는 사람들의 눈에선 피눈물이 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31일 교섭이 결렬된다면 그날 모든 간부는 즉시 농성에 돌입하고, 4월 2일 부터는 전 조합원이 주간농성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삭발식에 참여한 조합원 70여명이 한데모여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삭발식에 참여한 조합원 70여명이 한데모여 구호를 외치고 있다.


집회 이후 시작된 행진은 숭례문, 한국은행, 을지로 등을 거쳐 시청에서 마무리됐다. 이날 행진은 오후 5시 40분께 끝났고, 경찰과의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이날 집회에는 철도노조 조합원 4000여명(경찰추산 3500여명)을 필두로 설훈·김현미·은수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이상규 통합진보당 의원, 이정미 정의당 부대표, 이봉화 노동당 부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이 참여했다. 이외에도 민주노총, 공공운수연맹, 노동자연대, 사회진보연대, 새로하나 등 진보계열 노동단체·사회단체들이 참여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