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제윤 "서민금융총괄기구서 서민금융사 대출상품 소개"

최종수정 2014.03.28 10:00 기사입력 2014.03.28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28일 "서민금융총괄기구에서 상호금융, 저축은행, 신협의 대출상품을 소개하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본사에서 열린 국민행복기금 1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서민금융총괄기구를 민간금융사의 서민금융 역량강화를 지원하는 조력자로 만들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 서민금융 지원은 일회성 자금 지원을 넘어서야 한다"며 "서민금융총괄기구는 정책상품에 대한 중개와 지원을 넘어 상호금융, 저축은행, 신협 등 모든 서민금융사의 대출상품 중 가장 적절한 상품을 소개하는 역할도 담당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재 서민들은 민간PB 상담을 받을 돈이 없거나 발품을 팔 시간이 없어 적합한 정책자금과 대출상품을 찾지 못하고 있다"며 "결국 대부업체의 고금리 대출을 받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설명했다.

신 위원장은 "서민금융총괄기구에서 민간 금융사의 대출상품 중 가장 적합한 상품을 공적으로 소개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되면 서민들과 민간금융사 모두에 이익이 된다"며 "서민들에게는 대출모집수수료 감면으로 이자부담이 크게 경감되고 새로운 먹거리에 고심하고 있는 서민금융사들에게는 새로운 고객들을 확보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5~7%의 높은 대출모집수수료가 사실상 감면돼 서민들의 이자부담이 경감되는 효과가 있다"며 "이 경우 민간금융사들도 경쟁의 압력을 받아 서민 대상 대출금리를 점점 낮출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서민금융 지원자의 중산층 도약을 지원하고 고용·복지와 서민금융을 연계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신 위원장은 "서민금융총괄기구를 대표적인 서민금융 브랜드로 만들겠다"며 "상반기 중 구체적인 설립계획과 비전을 마련하고 관련 법률이 국회에서 올해 안에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