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정치민주연합 정강정책 확정…7.4성명 포함·압축성장 인정

최종수정 2014.03.26 07:46 기사입력 2014.03.25 19: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 손선희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26일 7·4남북공동성명과 6·15공동선언을 함께 포함하고 산업화와 압축성장 성과를 인정하는 정강정책 최종안에 합의했다.

신당추진단 산하 정강정책분과는 이날 전문과 13개 분야별 정책으로 구성된 '새정치민주연합 정강정책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정강정책은 정의, 통합, 번영, 평화를 새정치의 시대적 가치로 선언했으며 '통일'을 강조를 하기 위해 '외교·안보'와 분리했다.

변재일 정강정책분과 위원장은 "민주당 정강정책은 민주화 세력의 대변자적 성격을 강하게 가지고 새누리당은 산업화 세력 대변자적 성격을 가진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은) 창당취지문에 나와 있듯이 합리적 보수와 성장적 진보를 포용한다"고 밝혔다.

정강정책은 탈이념으로 논란이 됐던 초안과 달리 "우리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항일정신과 헌법적 법통, 4월혁명·부마민주항쟁·광주민주화운동·6월항쟁을 비롯한 민주화운동을 계승한다"고 명시했다.

또한 대북정책에 있어서 "7·4남북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공동선언과 10·4정상선언 등 남북한의 기존 합의를 존중하고 계승한다"고 밝혔다.
경제 부분에 있어서는 기존 민주당 강령과 달리 "대한민국은 분단의 어려움 속에서도 산업화와 민주화에 성공한 긍정적인 역사를 가지고 있다. 국가주도의 경제발전을 통해 압축 성장을 이뤘다"고 언급했다.

변 위원장은 "이번 정강정책은 압축성장 성과를 인정한다"며 "경제분야에서 혁신성장 항목을 공정한 시장경제 항목과 함께 넣어서 성장방안을 제시한 것이 민주당 기존의 정강정책과 차이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새정치민주연합의 정강정책은 경제성장에 방점을 찍기 위해 '정의', '통합', '번영', '평화' 등 새정치의 4대 시대적 가치 중 하나로 '번영'을 포함하고, 경제 분야 정책의 일환으로 '혁신적 성장경제'를 포함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26일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정강·정책을 최종 확정한 뒤 당내 기구를 설치해 내용 보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6·4 지방선거 공약을 만드는 과정에서 정강·정책을 기반으로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하기로 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