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떠나는 安의 사람들…새정치연합 창준위 공식 해산

최종수정 2014.03.25 18:12 기사입력 2014.03.25 18: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안철수 의원의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원회가 25일 공식 해산함에 따라 창당작업에 함께한 인사들도 각자의 길을 찾아 나서고 있다.

우선 공동위원장단의 맏이 격인 윤여준 의장은 26일 통합 신당으로의 합류를 고사하면서 안 의원 곁을 떠난다. 윤 의장은 이날 해산 결의 후 사무실을 돌며 그간 함께 고생한 실무진들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작별 인사를 나눴다.

윤 의장은 "김성식 위원장이 나가고서도 사무실에 나와 있었던 건 마무리를 끝까지 하고 가야겠다는 생각 때문"이라면서 "오늘 해산까지 했으니 제 소임은 다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원래 현실정치에 뜻이 없던 사람"이라며 신당에 합류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윤 의장은 26일 열리는 신당 창당 대회에도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박호군 공동위원장도 거취에 대해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박 위원장은 창당 대회 참석 여부에 대해 "생각해 보겠다"며 자리를 떠났다. 새정치민주연합 측에서 박 위원장에게 창당 대회의 임시의장을 맡아줄 것을 부탁했으나 박 위원장은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장현 위원장은 광주시장 선거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으며 가장 뒤늦게 합류한 홍근명 위원장도 일단 시민단체로 돌아간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효석 공동위원장과 당헌ㆍ당규 분과위원장을 맡은 이계안 위원장은 신당 합류가 유력시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