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행복주택 세부사항 의견 수렴…전문가 워크숍 개최

최종수정 2014.03.25 11:00 기사입력 2014.03.25 11:00

댓글쓰기

국토부, 입주자 선정기준·건설기준·개발방향 등 토론 나서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박근혜정부의 핵심 주거복지 정책인 행복주택 사업이 지방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진행되는 가운데 정부가 행복주택 입주자·후보지 선정 등과 관련해 지자체와 전문가 의견 수렴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행복주택에 대한 관련 전문가와 지자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26일 한국토지주택연구원(LHI)에서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워크숍에선 국토연구원이 진행하고 있는 행복주택 '입주자 선정 기준과 건축도시공간연구소가 연구하고 있는 '주민편의시설 및 건설기준'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윤석윤 인천대 교수는 '행복주택과 철도 역세권 도시재생'을 주제로 발표를 한다.

이와 함께 행복주택 후보지에 대한 지차제 협의와 전문가 검증하기 위해 꾸려진 '행복주택 후보지 선정협의회'의 첫 번째 회의도 열린다. 협의회는 관련 지침을 마련하고 주택·도시·교통·환경·교육 분야 등 민간 전문가 21명과 국토부, 광역·기초 지자체, 사업 시행기관 등이 참여했다.
협의회는 이날 그 동안 지자체에서 제안해 발표한 행복주택 후보지 중 시행자 선정이 마무리되고 구체적인 일정 계획 수립 등이 완료된 10개소(부산동래역, 부산아미(4), 광주역, 광주북구, 인천용마루, 대구테크노, 대구혁신, 아산배방, 고양삼송, 포천미니복합타운)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택수요, 도시계획, 교통영향, 교육환경, 환경영향 등 다양한 요소들에 대해 각 분야 전문가·지자체와 함께 논의해 입지 타당성에 대해서 점검할 예정"이라며 "후보지 선정 협의회 논의 결과를 반영해 보완할 부분은 보완하고 관련 법령에 따른 인허가 절차를 거쳐 연내 주택사업승인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