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가좌 행복주택, 교육·휴식 '컬쳐 브릿지'로 탈바꿈

최종수정 2014.02.24 11:00 기사입력 2014.02.24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행복주택 가좌지구가 교육ㆍ문화ㆍ휴식생활을 함께 할 수 있는 ‘컬쳐 브릿지(Culture Bridge)'로 탈바꿈하게 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 상반기 첫 삽을 뜨는 행복주택 가좌지구에 지역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공간과 시설들이 들어서도록 계획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7월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와 지자체의 의견을 반영, 철도로 양분된 지역 주민의 통행공간임과 동시에 지역의 대표 문화공간으로 기능하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가좌지구는 ‘대학생 특화지구’로 공급되는 만큼 교육ㆍ문화ㆍ휴식공간을 마련할 경우 입주 대학생들이 지역사회와 호흡하며 젊고 활력있는 문화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그동안 철도로 단절됐던 서대문구와 마포구의 경계가 문화공원 등 휴식공간으로 서로 연결된다. 현재는 지하철 역사를 통하거나 철도 선로를 빙둘러 가야만 양측 지역주민들의 소통이 가능한 상황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인공데크 상부에 문화공원을 조성하고 야외공연장 등을 계획했다. 산책로 주변으로 충분한 녹지를 마련해 쾌적한 환경에서 주민들이 교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지자체와 공공주택통합심의위원회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지역주민들의 보행 편의성과 접근성 확보에도 많은 주의를 기울였다.

이를 위해 남측과 북측에서 가좌역으로 자연스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여러 개의 보행동선을 계획하고 엘리베이터도 설치해 편리함을 높일 예정이다.

아울러 마포구와 서대문구 지역주민들의 문화와 복지수요 충족을 위한 복합커뮤니티시설과 어린이집도 들어선다. 복합커뮤니티시설에는 도서관, 문화체험실, 주민 공동행사장 등을 설치하고 도서관에는 열람실, 스터디룸 등 학습공간을 충분히 배치할 계획이다.

문화체험실은 방과후 학습, 특기적성교육 등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다. 가좌지구 인근에 대학교가 많이 위치해 있어 대학생들의 재능기부도 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마포구와 서대문구의 경우 다른 지역에 비해 공부방에 대한 수요가 2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서관 등 학습공간이 늘어나면 사교육비 절감 등의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자체의 의견을 반영해 주민 공동행사장을 추가로 설치하고 요가ㆍ댄스교실, 미술ㆍ공예 스튜디오, 소규모 행사 등 다양한 여가활동 공간으로 활용하도록 했다.

계획된 교육ㆍ문화ㆍ휴식공간은 서로 단절되지 않도록 복합커뮤니티시설의 4층과 인공데크를 바로 연결했다.

국토부와 LH는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이 실제로 체감하고 만족할 수 있는 문화ㆍ교육프로그램을 관계부처, 지자체 등과 협업해 발굴하겠다는 방침이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