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준호 77만원 간식, KTX 승객에 골든벨 "3개월 할부 못잊을 것"

최종수정 2014.03.25 07:25 기사입력 2014.03.25 07:25

댓글쓰기

김준호 77만원 간식. (KBS2 '1박2일' 방송 캡처)

김준호 77만원 간식. (KBS2 '1박2일'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김준호가 KTX승객의 간식에 77만원을 지출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 멤버들이 경남 양산으로 기차여행을 떠났다. 여기서 김준호가 '골든벨 퀴즈 게임'에서 패배해 벌칙으로 기차에 있는 승객에게 간식을 산 것.

김준호는 승무원과 함께 간식 카트를 몰고 다니며 "제가 사는 겁니다. 퀴즈에서 졌어요"라는 씁쓸한 말와 함께 4개의 객실을 돌았다. 데프콘이 김준호의 카트를 따라다니며 "맘껏 드세요"라며 부추기자 승객들은 주저 없이 간식을 집었다. 당황한 김준호는 한 시민에게 "살쪄요. 먹지 마요"라고 말했지만, 그 승객은 "이미 쪘는데요"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 결과 간식값으로 총 77만2000원이 나왔다. 제작진은 "생각보다 조금 나온 거 아닌가요?"라는 눈치 없는 질문으로 미움을 샀다. 김준호는 "설마 진짜 내가 내는 것이냐"며 억울해했지만 결국 3개월 할부로 신용카드 계산을 했다. 김준호는 "3개월 동안 잊지 않을 것"이라며 다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준호 77만원 간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준호 77만원 간식, 통이 크다" "김준호 77만원 간식, KTX 승객들 봉잡았네요" "김준호 77만원 간식, 제작진 너무한다. 출연료가 얼마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