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운용, 中 국영기업과 합작자산사 설립 예정

최종수정 2014.03.23 17:02 기사입력 2014.03.23 17:02

댓글쓰기

미래에셋운용에 이어 국내 2번째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한화자산운용이 중국 국영기업과 합작 자산운용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화자산운용은 최근 중국 하이타이그룹과 합작회사를 설립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중국 톈진(天津)에 위치한 국영기업인 하이타이그룹은 부동산, 정보기술(IT), 대출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한화자산운용과 하이타이그룹은 이달 초 태스크포스(TF)를 꾸린 뒤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논의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자산운용은 합작 자산운용사를 통해 중국 현지 투자자들에게 금융상품을 판매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창출할 계획이다.

한화자산운용은 지난주 금융감독원에 하이타이그룹과 중국 현지에 합작회사를 설립하겠다고 구두로 보고했다. 양국 금융당국의 인허가 일정 등을 고려하면 합작회사 출범까지는 최소 1년 반 정도가 소요될 전망이다.

양측의 합작회사 지분 비율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현재 중국의 외국인 지분 보유한도는 49%다. 한화자산운용이 이 범위 내에서 어느 정도의 지분을 확보할지 주목된다.
한편 중국 본토에 합작회사를 설립한 국내 자산운용사는 미래에셋자산운용에 이어 한화자산운용이 두 번째다. 앞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 2012년7월 중국 현지 법인인 화신신탁회사와 합작해 미래에셋화신자산운용을 설립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